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식품·영양·레시피
다가오는 5월 2일…몸에 좋은 '오이'와 '오리' 먹는 날갈증 해소에 오이, 기억력 향상에 오리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다가오는 5월 2일은 ‘오이데이’과 ‘오리데이’가 겹친 날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날 수분 가득 머금은 오이와 쫄깃한 오리를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오리의 영양 성분, 오이 관련 연구 내용, 색다른 오리고기 조리법을 소개했다.

◆ 갈증 해소에 적격 '오이'

오이는 100g당 열량이 13kcal로 적고, 95% 이상이 수분으로 구성돼 있다. 달리기나 등산 등 땀이 나는 운동 후 갈증을 해소하는 데 좋다.

또 칼륨 함량이 100g당 161mg으로 높은 편이어서 나트륨과 노폐물 배출에 도움을 준다. 오이에 들어있는 비타민 케이(K)는 칼슘 흡수를 높여 뼈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오이를 고를 때는 굽은 정도가 심하지 않고, 머리에서 끝부분까지 굵기가 일정한 것을 고르도록 한다.

▲ 제공= 농촌진흥청

오이 중 취청오이는 절임이나 김치용, 백다다기오이는 생채, 오이소박이, 오이지 등으로 좋다. 구매 후 껍질이 마르지 않도록 종이에 싼 뒤 냉장고(10도 전후)에 넣어두면 1주일 정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오이를 먹을 때 특히 쓴맛 나는 오이가 있다. 왜 그럴까? 오이는 재배 온도가 15도 이하, 33도 이상에서 토양이 건조하거나, 토양 산도가 낮을 때, 질소질 비료를 지나치게 많이 줬을 때 ‘쿠쿠르비타신’이라는 알칼로이드 화합물이 생겨 쓴맛이 나게 된다.

쓴 오이 발생을 최소화하려면 재배할 때 적은 양이라도 날마다 물을 줘야 한다. 최근에는 쓴 성분을 없애 먹기 좋도록 개량된 오이 품종이 나오고 있다.

◆ 두뇌 성장과 기억력 향상에 좋은 '오리'

오리고기는 비타민 에이(A)의 함량이 높다. 우리 몸의 면역력을 높이고 두뇌 성장과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 올레산, 리놀렌산 등 유익한 불포화지방산 비율이 높다. 체내 대사 활동에 꼭 필요한 라이신 등 아미노산이 풍부하다.

▲ 제공= 농촌진흥청

▶오리강된장 만들기= 오리고기를 곱게 다지고, 채소는 작게 썬다. 된장, 고추장, 물엿 등으로 양념된장을 만든다. 들기름에 오리고기를 볶다가 준비한 재료와 양념된장을 차례로 넣고 중간 불에서 끓여낸다.

▶훈제오리고기숙주볶음 만들기= 숙주는 씻은 뒤 물기를 빼고 채소는 채 썬다. 팬에 훈제오리와 마늘을 넣어 볶다가 표고버섯, 당근을 넣은 후 재료들이 어느 정도 익으면 숙주와 대파, 양념장을 넣고 센 불에서 재빨리 볶아낸다.

▶오리메추리알장조림 만들기= 오리고기를 양파, 대파 등과 함께 약 15분간 삶는다. 삶은 오리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고 냄비에 메추리알과 조림장을 넣은 후 국물이 자작자작해지도록 조린다.

한편 오리고기는 축산물이력제 누리집과 모바일 앱을 통해 이력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 최소 포장지에 표시된 12자리 이력번호를 통해 오리고기의 도축 연월일과 도축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부터 ‘닭·오리·계란 이력제’를 시행하고 있다. 제도 시행으로 소비자의 59.1%가 가금육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진청#농촌진흥청#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