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치아교정, 치과 선택할 때 주의해야 하는 사항은?

직장인 최 모씨(27세, 신흥동)는 요즘 앞으로 툭 튀어나온 앞니 때문에 치아 교정 치료를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교정 치료는 다른 치과 치료와 비교하면 시간이 오래 걸리고, 치아를 안전하게 이동시켜야 하는 섬세한 치료인 만큼, 어떤 기준으로 내원할 치과를 고르면 좋을지 고민되어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오랫동안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던 최 모씨는 교정 치료를 받았던 경험이 있는 주변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한 후에 치과를 방문했다.

최 모씨와 같이 치아를 교정하고 싶지만 치료받을 치과를 고르지 못하여 본의 아니게 치료를 미루는 사람이 많다. 믿을 수 있고 안전하게 교정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이 어디인지 모르고 무엇을 기준으로 치과를 골라야 하는지 감을 잡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관하여 성남 서울플러스치과 조주영 원장은 “치아 교정은 치료 기간, 비용, 치료 방법 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아서, 무엇을 기준으로 치과를 고르면 좋을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감을 못 잡는다.”라면서 “안전한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먼저 첨단 장비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3D CT와 같은 첨단 장비가 있어야 시술 전에 치아와 잇몸 상태를 꼼꼼하게 파악하여 안전한 시술을 진행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첨단 장비 외에도 중요한 것

치아 교정 치료에 있어서 의료진의 경력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사항이다. 전체적인 신체의 조화와 균형을 고려해야 하며, 환자가 원하는 결과를 안겨주어야 해서 섬세한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고려해야 하는 사항에는 주치의 제도가 있다. 오랫동안 치료를 받아야 하는 만큼, 치아 교정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의료진의 변동이 없는 것이 중요하기에, 주치의 제도를 확인하여 의료진의 변동은 없는 곳을 선택해야 한다.

어떤 교정 치료를 하고 사용하는 교정 장치 종류에는 무엇이 있는가를 미리 확인하는 것도 치과를 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전에는 철사를 이용한 교정 치료가 많이 이루어졌지만 근래에는 치료의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자신의 현재 상황과 구강 상태를 고려하여 필요한 치료 방법 및 교정 장치를 고를 수 있게 되었다.

대표적인 교정 장치 종류로는 비교적 치료 기간을 줄여서 빠르게 교정할 수 있는 MTA 교정 장치, 철사가 아닌 브라켓을 이용하여 손쉽게 탈 부착할 수 있는 클리피씨 교정 장치, 치아 안쪽 편에 장치를 설치해서 티 나지 않게 교정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인코그니토 교정 장치 등이 있다.

치아와 잇몸이 건강하다면 교정은 언제든지 가능

교정 치료를 받기 위해 첨단 장비 여부, 의료진의 경력, 교정 치료 방법과 종류를 알아보고 치과를 결정했더라도 치료를 받기에는 너무 늦은 것은 아닐까 걱정할 수 있다. 치아 교정은 어린아이들이 받는 것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성장이 다 끝나지 않은 어린아이들의 뼈는 부드러워서 치아의 이동이 빠르게 이루어져, 치료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성장이 끝난 성인이라고 하여 치아교정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치아와 잇몸이 건강하다면 성인도 충분히 교정이 가능하기에 치과에 방문하여 정밀검사를 받고 의료진과 충분히 상담하여 치료 진행 여부를 정하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조 원장은 “이미 성장이 끝난 성인은 교정을 하면 단단한 치아가 자리를 이동하면서 약해지지 않을까 걱정 한다. 치료를 받는 중에는 그런 느낌이 들 수 있지만 치아 교정이 끝나면 그런 불안감은 사라지니, 안심하고 치료를 받아도 된다. 오히려 구강 위생을 제대로 챙기지 않아서 치아가 약해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교정 중에는 정기적으로 병원에 내원하여 잇몸과 치아의 건강을 챙기면 무사히 치료를 마무리할 수 있다.”라면서 “첨단장비 종류, 의료진의 임상경험, 치료와 장치 종류, 주치의 제도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치과를 골랐다면 직접 내원하여 충분한 검진과 상담받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덧붙였다. [도움말| 서울플러스치과 조주영 원장]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