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정보
[건강정보] 물놀이와 노출이 많은 여름엔 아이들 물사마귀 주의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보명한의원 조석용 대표원장]

 

 

사마귀는 사마귀 중에서 아이들에게 가장 잘 생기는 대표적인 사마귀이다. 정식 명칭은 전염성 연속종이라고 하는데 이름처럼 전염성이 있는 바이러스 질환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일정한 잠복기를 거쳐 피부 곳곳에 오톨도톨하게 좁쌀처럼 사마귀가 올라오게 된다. 물사마귀가 생긴 부위에는 바이러스가 증식하고 있는데 이때 피부 접촉을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간다.

 

그래서 물사마귀는 여름철처럼 피부 노출이 흔한 계절에 자주 발생한다. 실제로 더위를 피하기 위해 방문한 수영장이나 물놀이장에서 놀다가 감염되는 경우가 아주 많다. 특히, 여름철 더위와 과도한 놀이로 인한 체력 저하, 면역력 저하는 물사마귀가 심해지는데 좋은 환경을 제공해준다.

 

물사마귀는 아이들에게 흔하고 대부분 통증이나 가려움증 등이 없기 때문에 치료에 신경을 쓰지 않고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요즘 같이 무덥고 체력 저하로 인한 면역력 약화, 강한 자외선으로 피부가 약해지는 때는 물사마귀가 심해지기 쉬우므로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만약 치료를 방치하면 온몸으로 번지고 만성화하여 나중에는 치료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

 

물사마귀를 치료한다고 물사마귀를 직접 짜내기도 하는데, 피부 표면에 증식한 바이러스를 짜내는 방법으로 깨끗이 없애기는 힘들다. 그래서 물사마귀를 치료할 때는 면역력을 강화하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다. 그래야 피부 건강은 물론이고 무더위도 잘 견디는 건강한 아이로 자랄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아이들의 체질과 물사마귀 증상의 특성을 살펴 거기에 맞는 한약을 복용시켜 물사마귀를 치료한다. 이러한 치료법은 일견 비싸고 치료 기간도 긴 것처럼 보이나, 아이들의 면역력을 개선시켜주고 재발의 가능성을 줄일 수 있어 오히려 최적화된 치료법이라 할 수도 있다.

 

사마귀를 빠르게 치료하려면 가정에서의 면역력 관리도 중요하다. 적절한 식사와 수면, 운동은 물론이고 유산균 제품이나 율무 제품을 복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특히 율무는 한의학에서 사마귀 치료에 가장 많이 쓰는 대표 약재라고 할 수 있다.

 

율무에 함유된 코익셀로라이드라는 성분은 여드름, 주근깨, 사마귀 등의 피부 트러블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율무는 수분과 탄력을 보강해주기 때문에 피부의 노화를 늦춰주는 효과가 있으며, 색소침착을 억제하고 피부를 하얗게 하는 효과가 있어 안색을 밝게 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 조석용 대표원장

 

조석용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석용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