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뷰티
한 해 정리하며 “올해도 수고한 나를 위한 선물!”

연말을 맞아, 한 해 동안 수고한 나 자신에게 스스로 보상을 주는 일명 ‘셀프 선물’이 각광받고 있다. 최근 한 여성 브랜드가 공식 SNS를 통해 1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80%가 자신을 위한 ‘셀프 선물을 구입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올 한해 고생한 나를 위해 작은 선물을 준비해보는 것은 어떨까? 특히, 적은 비용으로 큰 심리적 만족을 주는 일명 ‘스몰-럭셔리’ 아이템이라면 연말을 맞아 특별한 기분을 낼 수 있을 것이다. 오딧세이가 알아본다.

[caption id="attachment_23757" align="aligncenter" width="540"][사진] 스몰-럭셔리 선물 아이템 ▷스몰-럭셔리 선물 아이템.[/caption]


◆ 외모를 위한 작은 사치, 스몰-럭셔리 화장품으로 기분전환 해볼까;

립스틱은 스몰-럭셔리를 대표하는 아이템.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이미지 변신이 가능해 기분 전환에 더할 나위 없다.


- 케이스부터 럭셔리한 입생로랑 ‘베르니 아 레브르 바이닐 크림’은 일명 셀럽 립스틱으로 불리며 입소문을 탄 제품으로, 강렬한 컬러와 매끈한 광택, 그리고 입술을 감싸는 촉촉한 크림 베이스가 특징이다. 12가지 컬러로 구성돼 선택의 폭이 넓다.


- 헤라(HERA)가 프레스티지 라인으로 선보인 ‘루즈홀릭 익셉셔널’ 역시 고급스러운 브랜드 이미지로 많은 주목을 받는 제품. 밝고 선명한 컬러 입자를 사용해 총 15가지 색상을 표현했으며, 뭉침 없이 실크처럼 부드럽게 발린다.


▶평소 외모 관리에 소홀했던 남자라면 그루밍 아이템으로 생기를 더해보자. 특히, 연말을 맞아 회식, 송년회 등 모임이 잦았다면, 푸석해진 피부에 즉각적인 영양을 공급할 수 있는 제품을 선택한다.


- 아모레퍼시픽 남성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오딧세이 ‘블루에너지 리차징 2종 세트’는 동해 심층수에서 얻은 피부 에너지 원액 BLUE ENERGY™을 함유한 ‘오딧세이 블루에너지 에센스 워터’와 ‘오딧세이 블루에너지 리차징 에멀전’으로 구성돼 메마른 남자 피부에 수분과 활력을 더해준다. 2836 대한민국 남성 피부 고민에 최적화 된 제품으로 수분, 피지, 탄력 밸런스 개선에 도움을 준다.


- 향기로운 바디 제품도 작은 사치품으로 인기. 영국 정통 부티크 향수 브랜드 조 말론 런던 ‘코롱 인텐스 드라이 바디 오일’ 벨벳 로즈 앤 오드’는 매혹적인 인텐스 향을 담은 바디 오일 제품으로, 바르는 즉시 피부에 스며들어 건조함을 막아주며, 고급스러운 다마스크 로즈의 향이 힐링감을 더해준다.


◆ 작지만 고급스러운 패션 아이템으로 특별한 연말느낌 내볼까;

패션 소품에 작은 사치를 더해 특별한 연말느낌을 내본다. ‘나를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로 속옷을 구입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남성의 86%, 여성의 97%가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을 만큼, 속옷은 남, 녀 모두에게 인기 있는 셀프 선물템.


- 비비안(VIVIEN)이 연말을 맞아 선보인 레드 컬러의 브래지어는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리본과 화려한 비즈 장식이 더해져 더욱 특별하고 사랑스럽다. 화려한 레이스 자수로 고급스럽고 우아한 느낌을 준다.


- 엠포리오 아르마니 ‘럭스 크로스핏 코튼 스트레치 드로즈’는 과감한 컬러로 남성들의 눈길을 끈다. 벨트 모티브의 빅 사이즈 시그니처 로고가 액티브한 느낌을 선사하며, 코튼 소재로 착용감이 우수하다.


- 엣지 있는 패션 액세서리도 눈길을 끈다. 루이까또즈 ‘커프 링크스?넥타이핀 세트’는 루이까또즈 로고가 돋보이는 라운드 형태의 커프 링크스와 넥타이핀으로 재킷이나 타이 위로 살짝만 보여도 격식을 갖춘 듯 클래식한 멋을 살릴 수 있다.


-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소프트 그레인 3cc 포켓 홀더’는 천연 소가죽의 얇고 가벼운 카드 지갑이다. 헤리티지 컬렉션 가죽 태그를 포함하고 있어 소장가치가 있다.

정혜숙 기자  chsook4244@daum.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