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레이저 부작용으로 생긴 색소침착, 피부 세포 재형성 외용제로 치료할 수 있어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피부에 기미나 흉터, 잡티 등이 생기게 되면 사람들은 피부과를 방문하여 레이저 치료 또는 피부 스크럽과 같은 화장품을 통해 얼굴을 문지르거나 지우기에 급급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멜라닌을 더욱 강하게 모여들게 하고 피부각질층 세포를 한 겹, 두 겹 벗겨 얇아지게 만들게 되어 통증과 홍조, 홍반 증상이 나타나며 피부를 검고 칙칙하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이다.

물론 레이저치료를 통해 다양한 피부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지만 레이저 부작용으로 인해 위의 조건으로 색소침착이 남아 버릴 경우 2차적인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레이저 부작용으로 인해 피부에 나타나는 색소침착은 레이저 자극 부위의 자외선(UV)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서 재생능력, 복구능력의 저하가 클수록 더 짙게 나타날 수 있다.

몸 내부나 외부의 자극 요소로 홍반이 반복되었던 곳에 자외선은 각질 세포층의 위험신호이기 때문에 홍반부위나 얇아진 층으로 멜라닌 세포가 각질을 대신해서 자외선의 위험을 막아낸다. 즉, 색소침착은 피부가 보내는 건강 위험 신호인 것이다.

스마트페이스 한의원 신성엽 원장은 “자신의 신체 상태나 피부 상태는 고려하지 않은 채 과도한 레이저 치료로 부작용을 얻는 경우가 많다“며 ”SAF외용제를 피부에 도포하여 레이저 부작용으로 인해 얇아지고 손상된 피부에 기미와 부종, 가려움, 안면 홍조, 염증성 얼굴열, 각질화 현상을 줄이며, 빠르게 피부층을 복구하는 세포 재형성 물질을 통해 피부 보호층을 형성하고 재생이  끝날 때까지 외부의 유사한 자극이나 환경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세포 재형성 물질(SAF)는 허브와 한방 물질로 초미립자로 효소화하여 피부 외부에 도포하는 외용제다. 부피가 증가한 부종을 일차적으로 줄이고 피부 진피층 부위에 있는 세포로 보내는 영양소 및 물질 공급 통로인 파괴된 모세혈관을 흘려내어 세포가 재생을 위한 에너지를 공급받을 수 있다.

다양한 레이저 치료를 통해 여러 가지 부작용과 피부자극 등의 걱정을 감수하고라도 무조건 빨리 해결하려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닐 수 있다. 신 원장은 "다양한 염증반응과 민감성을 동반한 화상으로 인해 발생된 얇은 층과 멜라닌 색소부작용 및 색소침착은 노력해도 해결하기가 어려운 만큼 시술 전 한번쯤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