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삼성창원병원, ‘자문형 호스피스전문기관’ 지정
▲ 삼성창원병원 전경. (사진=삼성창원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원장 고광철)은 최근 보건복지부로부터 ‘자문형 호스피스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자문형 호스피스란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호스피스팀이 일반 병동이나 외래에서 치료받고 있는 말기 환자와 가족에게 자문 형태의 전인적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입원형 호스피스와 달리 담당 의료진의 변경 없이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어 환자의 선택권과 치료의 연속성이 유지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창원병원은 암, 후천성면역결핍증, 만성 간경화, 만성폐쇄성폐질환 등 말기 상태의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신체 증상관리 자문 ▲임종 준비 교육 및 돌봄 지원 ▲경제적 지원 ▲심리적·사회적·영적 지지 ▲호스피스 입원 연계(말기 암 환자 한정) ▲재가서비스 연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창원병원 자문형 호스피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담당 주치의로부터 해당 질환에 대한 말기 진단을 받고, 호스피스·완화의료 이용 의사를 밝혀야 한다.

이후 호스피스완화의료팀의 진료와 안내, 상담 등을 통해 환자와 가족이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 이용에 동의하면 된다.

삼성창원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팀 박혜랑 팀장(가정의학과 교수)은 “아직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이해가 부족해 치료를 중단하거나 포기하는 일이 종종 있다”라며 “이번 지정을 계기로 지역 내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환자와 가족에게 의미 있고 아름다운 삶을 선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창원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