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인하대·인하대병원·딥카디오, AI 심장질환 진단연구 업무협약
▲ (왼쪽부터)최원익 딥카디오 대표, 조명우 인하대 총장, 이택 인하대병원장이 지난 29일 인하대 제1회의실에서 ‘인공지능(AI) 기반 심장질환 진단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하대)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인하대학교는 인하대병원, 딥카디오㈜와 인공지능 기반 심장질환 진단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인하대는 인하대병원·딥카디오와 함께 진단영역에서 의료진의 의사결정을 보조하고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연구하기로 했다.

또 의료 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연구, 인공지능 알고리즘 고도화·의료 현장 적용 방안 연구를 함께 수행하기로 했다.

딥카디오는 인하대 교원 창업기업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심장질환을 진단하는 벤처기업이다. 인하대 최원익 정보통신공학과 교수, 컴퓨터공학과 이상철 교수와 인하대병원 심장내과 김대혁·백용수 교수가 함께 창업했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개교 70주년을 맞아 의과대학을 위해 기부해준 딥카디오에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국내 의료기술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게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하대#인하대병원#딥카디오#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