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분당서울대병원, 다출산 해도 체중감량 시 당뇨병 위험 낮아평균 2.5kg 감량 그룹 췌장β세포 기능 향상·인슐린 민감성 지수 개선
▲ 왼쪽부터 장학철 교수 문준호 교수. (사진=분당서울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다출산 한 여성이라도 출산 후 체중을 감량한다면 당뇨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당뇨병은 췌장β세포의 기능 상실로 인해 인슐린 생산이 잘 되지 않고 고혈당 상태가 지속될 경우 발병하는 만성 질환이다. 보통 유전적인 요인이나 비만, 운동 부족 등 환경적인 요인에 기인하지만 임신-출산도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분당서울대병원은 문준호·장학철 교수팀(공동제1저자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이준엽 교수)이 임신-출산에 따른 산모의 췌장β세포 변화를 파악하고자 임신성 당뇨병이나 임신성 포도당 내성을 진단받은 여성 455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네이쳐(Nature)'의 제휴 학술지이자 SCI 학술지인 실험 분자 의학(Experimental & Molecular Medicine, EMM)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4년 동안 다출산(4회 이상, 79명)과 일반 출산(1~3회, 376명)여성의 몸무게, 췌장β세포, 인슐린 민감성 지수 등을 등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다출산을 하더라도 4년 동안 몸무게 2.5kg 정도 감량한다면 췌장β세포의 기능이 향상되고 인슐린 민감성 지수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출산 후 체중이 증가한 여성의 췌장β세포 기능은 30%나 감소했다.

체중을 감소한 그룹은 췌장β세포 기능과 인슐린 민감성 지수 모두 향상했고, 체중이 증가한 그룹은 췌장β세포 기능과 인슐린 민감성 지수 모두 악화됐다. 다출산 여성과 일반 출산 여성 비교 연구에서는 다출산 여성의 췌장β세포 기능과 인슐린 만감성은 일반 출산 여성보다 감소됐다. 다출산 여성의 췌장β세포를 분석한 결과, 췌장β세포가 임신과 출산이라는 스트레스를 반복적으로 겪으면서 증식 능력을 잃고 텔로미어 길이가 짧아짐(노화)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다출산 여성은 일반 출산 여성에 비해 췌장β세포의 기능이 떨어질 위험성이 높지만 체중을 감량할 경우 당뇨병 위험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출산 후 체중감량의 중요성을 시사했다는 게 연구팀 설명이다.

문준호 내분비대사내과 교수는 "다출산 여성의 췌장β세포는 여러 번 팽창 및 축소하는 과정에서 점차 노화되고 인슐린 분비 능력이 감소한다"며 "췌장β세포의 기능 개선 및 당뇨병을 막기 위해 출산 후 적극적인 체중 감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 교수는 "2023년 대한당뇨병학회 진료지침에서는 당뇨병 위험을 줄이기 위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는 식이요법, 운동, 수유 등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당서울대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