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출판
서울아산병원 정희원 교수, ‘느리게 나이 드는 습관’ 출간22가지 건강 전략 소개
▲ '느리게 나이 드는 습관' 표지. (사진=서울아산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정희원 교수가 앞으로의 30년을 준비하는 4050세대에게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22가지 건강 전략을 소개하는 ‘느리게 나이 드는 습관’ 책을 출간했다.

정희원 교수는 이 책에서 효율적으로 먹기, 제대로 움직이기, 뇌 건강 지키기라는 세 주제 아래 큰 돈이 들지 않고 생활 습관 교정만으로 내재역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실질적인 22가지 전략을 소개한다.

먼저 1부 <노화 이해하기: ‘오래’가 아니라 ‘건강하게’에 초점을 맞춰라>에서는 노화와 노쇠의 개념, 건강하게 나이 들기 위해 우리가 당장 생활 습관을 바꿔야 하는 이유 등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2부 <효율적으로 먹기: 내가 먹는 것이 나를 만든다, 이제 양보다 질로 승부하라>에서는 식습관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면서 자신에게 맞는 식단, 다이어트 방법, 내 몸에 필요한 열량 계산법 등을 소개한다. 노화를 지연시키는 마인드(MIND) 식단법과 많은 현대인들이 복용하는 영양제가 실질적으로 효과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3부에서는 <제대로 움직이기: 남은 50년을 위해 ‘근육 테크’를 시작하라>를 주제로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운동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제대로 걷는 방법, 앉거나 설 때 올바른 자세, 유연성을 늘리는 규칙적인 스트레칭 방법 등을 소개하고, 남은 인생을 좌우한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중요한 코어와 둔근 강화 운동법도 강조한다.

마지막으로 4부 <뇌 건강 지키기: 호흡부터 스트레스 관리까지, 뇌와 몸의 연결성을 이해하라>에서는 자신에게 맞는 적정 수면 시간을 찾는 방법, 스트레스 관리법,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호흡법 등을 소개하면서 일상생활에서 쉽게 정신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방법들을 이야기한다. 또한 노화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걱정하는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정신의 근력이라고 할 수 있는 ‘인지 예비능’을 높이는 방법도 소개한다.

정 교수는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1년 생명표에 따르면 60세의 기대 여명은 26년 정도로 한 사람이 사회에서 직장 생활을 한 만큼의 기간과 비슷하다”면서 “인생 이모작 시대가 시작됐다는 뜻인데, 이는 몸과 마음이 젊은 상태, 내재역량이 충만한 상태일 때 가능하다. 이 책을 통해 마음만 먹으면 평소에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건강하게, 느리게 나이 드는 생활 습관으로 많은 분들이 성공적인 인생 이모작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아산병원#정희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