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고용곤의 관절사랑 칼럼] 관절 보존 돕는 ‘골수 줄기세포’, 치료 시 따져봐야 할 점
  • 고용곤 연세사랑병원 병원장
  • 승인 2023.12.02 09:00
  • 댓글 0
▲ 고용곤 연세사랑병원장.

퇴행성 관절염은 무릎 관절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관절이 염증에 의해 손상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골이 점차 닳아 없어지며 뼈와 뼈가 맞닿게 되면 걸을 때마다 곡소리가 절로 나오는 통증에 시달리게 되는데, 결국 모두 닳아 없어지면 손상된 관절을 제거해야 하며 인공 삽입물을 넣는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하다.

그러나 의학의 발달로 수명이 길어지면서 자신의 관절을 보존하고 싶어하는 환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대안으로 ‘골수 줄기세포’ 치료가 권장되고 있다. 골수 줄기세포는 환자의 장골능에서 골수를 채취한 후 원심분리기를 이용해 흡입물을 분리, 농축시켜 무릎 관절강내 주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정식 명칭은 ‘골수 흡입 농축물 관절강내 주사’로 골수 흡입 농축물 내의 줄기세포가 연골을 강화하고 염증을 완화해 통증이 감소되고 관절 기능이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환자의 몸에서 직접 채취한 자가 골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안전하며 골수 채취에서 주사까지 30분 정도로 빠르게 진행, 피부를 절개하지 않기 때문에 회복이 빠른 편이다.

기존 제대혈 줄기세포 치료가 연골결손면적이 2~9㎠인 대상자만 치료가 가능했던 것과 달리 그 범위가 확대돼 더 많은 환자가 치료를 시행 가능한 점을 기대할 수 있다. 다만 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는 골수 흡인 농축물에 줄기세포가 다량으로 들어있지는 않기 때문에 연골을 재생한다는 개념보다는 연골을 강화하고 관절 기능을 개선한다는 개념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퇴행성 관절염은 초기에는 체중을 줄이고 무릎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만으로도 통증을 줄이고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만약 관절염 증상이 의심된다면 조기 진단을 통해 빠르게 치료에 임할 수 있어야 하며 오랜 연구 경험을 축적해 온 의료기관인지 살펴볼 것을 권장한다. [글 |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

___

고용곤 병원장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전문의를 수료했으며, FIFA 축구의학 학위과정을 수료했다.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대한정형외과 슬관절학회 평생회원, 질병관리본부 기관생명윤리 위원회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학교실 외래교수, ISAKOS 공인수련기관 기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고용곤 연세사랑병원 병원장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용곤#연세사랑병원장#건강다이제스트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