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중앙대병원 ‘내과-정신건강의학과 통합케어 병실’ 운영
▲ 중앙대병원이 ‘내과-정신건강의학과 통합케어 병실’을 운영한다. (사진=중앙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중앙대학교병원이 '내과-정신의학과 통합케어 병실(MPU)'을 선보였다.

병원 측은 지난 10월 23일부터 내과-정신건강의학과 통합케어 병실 운영을 시작했다. 내과-정신건강의학과 통합케어 병실은 일반병원 병실에서 치료하기에는 어려운 정신과적 증상이 동반되고, 정신건강의학과 병동에서 치료하기에는 내외과적 질환이 중한 환자를 치료하는 토탈케어가 가능한 병동이다.

지난 6월 29일 미국에서 통합케어 병실(MPU)을 활발하게 시행 중인 로체스터대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호창리 교수와 국제MPU컨소시엄 위원장인 마르샤 위틴크 교수가 중앙대병원을 방문, 권정택 병원장과 병원 주요 보직자를 만나 통합케어 병실(MPU) 운영의 의의 및 경험에 대해서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후 약 3개월간 내과-정신건강의학과 통합케어 병실 운영에 대한 면밀한 기획 및 준비를 통해 이번에 병동을 오픈하게 됐다.

통합케어 병실 운영은 입원내과와 정신건강의학과가 협력해 입원 전담의가 주치의로서 입원환자를 진료하고, 전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주치의와의 협의를 통해 입원환자의 정신 및 행동 문제를 살피고 치료한다.

입원 대상은 내과적 신체 건강과 정신건강의 문제가 동반되는 급성 약물 중독, 약물 금단 증후군, 자가면역 및 내분비 질환에서 급성 신경 정신 증상이 동반된 환자 또는 내과 환자 중 질병 및 병원 환경에 대한 외상성 반응 및 급성 섬망, 뇌병증 및 동요가 있는 환자 등이다. 정신건강의학과 환자 중 항생제 및 중점적 의료 모니터링이 필요한 급성 감염 환자, 급성 신기능 부전, 당뇨병성 케톤산증 등이 동반된 환자가 입원할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통합케어 병실 입원환자는 담당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를 일대일 배정받아 매일 회진을 받고 정신과적 문제에 대해 야간 및 휴일에도 최우선 연락을 통해 문제를 상담받고 조치 받을 수 있다고 병원 측은 덧붙였다.

중앙대병원 통합케어 병실 전담 전문의인 김선미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현재 국내 병원의 병동 시스템상 내과 혹은 외과 병동에서의 급성기 내과 질환, 수술 및 항암치료가 필요한 환자가 조증 및 정신증 발병 등으로 행동조절이 어려워 치료가 미뤄지거나 자살 및 자해, 폭력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며 "내과적 상태에 대한 모니터링이 어려운 폐쇄병동의 현실적 제약 및 현재의 협진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통합케어 병실을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선미 교수는 "통합케어 병실은 이미 미국과 네덜란드 등 종합병원에서 운영되고 있고 기존 통상적인 입원 병동과 비교해 환자의 재원 기간 감소, 시설이 아닌 자택으로의 퇴원 증가, 재입원 감소 등의 효과 있는 것으로 미국 뉴욕 로체스터대학에서 시행된 연구에서 확인됐다"며 "통합케어 병실을 운영함으로써 신체 및 정신질환을 동반한 중증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안전한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앙대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