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화순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로봇수술에 최소침습 결합
▲ 화순전남대병원 정형외과 박경순 교수팀. (사진=화순전남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24일 '마코(MAKO) HIP' 로봇과 최소침습 두부위 절개술을 결합한 최첨단 수술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정형외과 박경순 교수팀이 주도하는 '마코(MAKO) HIP'은 로봇 보조 항법장치 수술용 로봇으로, 삽입 각의 정확도를 크게 향상하며 정밀한 확공으로 골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박 교수는 로봇 수술에 신체의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통증과 회복 시간을 단축하고, 고관절 주위 연부조직의 손상을 줄여준다는 장점이 있는 최소침습 두부위 절개술을 결합해 수술 방법을 개선했다.

병원은 첨단 기술을 이용한 결합 수술을 통해 통증과 회복 기간을 줄이고 합병증을 최소화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경순 교수는 "로봇 도입으로 환자들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받는 동시에 더 빠른 복구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순전남대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