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저저익선(低低益善) 365 캠페인 진행심근경색증 경험 환자 사연 제시, 학회 전문의들이 재발 예방 수칙 상담해주는 유튜브 영상
▲ 대한심혈관중재학회가 저저익선(低低益善) 365 캠페인을 진행한다. (사진=대한심혈관중재학회)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대한심혈관중재학회(이사장 최동훈, 이하 학회)는 심근경색증 등 관상동맥질환 경험 환자들의 사연을 공유하고 학회 전문의들이 상담하는 형태의 영상 제작을 통해 LDL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 및 재발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저저익선(低低益善) 365-심심당부 애프터케어 시즌2’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저저익선 365 캠페인’은 학회가 지난 2020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심혈관질환 재발을 막으려면 일명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LDL 콜레스테롤이 낮으면 낮을수록 좋고, 365일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심근경색증 등 심장 근육에 피와 산소를 공급하는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발생하는 관상동맥질환은 발병 후 첫 1년이 재발을 막는 데 가장 중요한 시기다. 이에 학회는 지난해부터 치료 및 퇴원 후 적극적인 후속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심심당부 애프터케어’라는 부제로 캠페인을 하고 있다.

올해는 학회 소속 심혈관질환 전문의들이 참여한 유튜브 영상 시리즈 ‘심심당부 애프터케어 상담소’를 제작해 학회 공식 유튜브 채널 ‘대한심혈관중재학회KSIC’에 게재한다. 상담소라는 제목에서 알 수 있듯 학회 소속 심혈관질환 전문의들이 심근경색증 치료 후 퇴원한 가상 환자들의 사례를 공유하면서 환자들이 가질만한 잘못된 인식과 오해를 바로잡고, 심근경색증 등 관상동맥질환 재발 예방을 위한 핵심 정보와 수칙을 전달한다.

심근경색증 치료 이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생활 습관 개선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세 가지 애프터케어 수칙인 ▲퇴원 이후 정기적으로 병원 방문하기 ▲LDL 콜레스테롤은 55mg/dL 미만 및 기저 수치의 50% 이상 낮추기 ▲약물 치료를 통해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오랫동안 낮게 유지하기 등의 메시지를 담았다.

이번 상담소 시리즈에는, 심근경색증 경험 후 병원을 찾지 않는 환자 사연에 관상동맥질환·심근경색증 경험 환자라면 반드시 정기적으로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는 내용의 ▲1편 <심근경색증, 퇴원했는데 병원 다시 가야하나요?>, 심근경색증 시술 후 약을 사용하지 않고 식단과 운동관리에 치중하는 환자 사연에 약물 치료를 꼭 받아야 한다는 내용으로 구성된 ▲2편 <심근경색증 시술 후 잘 지냅니다. 약을 꼭 써야 할까요?> (박택규, 원기범 정보 및 홍보위원회 위원 출연) 영상이 지난 8월 25일 및 9월 1일에 각각 게재됐다.

이어 오는 8일에는 병원을 다시 찾은 환자들에게 재발 예방 및 올바른 LDL 콜레스테를 관리에 대한 조언을 담은 ▲ 3편 <관상동맥질환·심근경색 경험 환자라면? 이것 꼭 기억하세요!> (조윤형 정보 및 홍보위원회 간사 출연) 영상이 게재된다. 또한 더욱 많은 환자 및 일반인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숏폼 형태의 숏츠 영상도 편별로 별도로 제작될 예정이다.

한편 학회는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관련 내용을 알릴 수 있도록 영상 시리즈와 함께 주요 내용을 담은 소책자 ‘심심당부 애프터케어 가이드’도 지난 해에 이어 제작할 예정이다. 해당 가이드는 대한심혈관중재학회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 가능하며, 추후 학회 소속의 병원과 기관에도 배부될 예정이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최동훈 이사장은 “고령화 및 생활 습관의 변화로 심혈관질환에 대한 부담이 큰 상황에서 올해는 상반기에 등산로 캠페인을 진행한 데 이어 하반기에는 유튜브 영상 시리즈를 공개하는 등 다방면으로 대국민 캠페인을 진행해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어 “심근경색증은 발병 후 1년 내 재발위험이 높다는 점에서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심혈관중재학회#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