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나이 들면 더 어지럽다…노년기 어지럼증 왜 생길까?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나이가 드니 어지럼증이 더 심해졌다는 환자가 적지 않다. 실제로 어지럼증은 노년기에 접어들수록 더 자주 나타난다. 65세 이상에서 병원을 찾는 원인 중 세 번째로 많은 증상이 어지럼증이고, 인간의 생애주기 중 노년기에 접어들수록 그 빈도가 가파르게 증가하기 때문이다. 그 뿐만 아니라 노년기에 나타나는 어지럼증은 젊은 연령대보다 원인이 더 복잡하고 다양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어지럼증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지난해 95만명이었다. 60~69세에서 어지럼증 환자가 가장 많았으며 50~59세, 70~79세는 2위를 차지했다. 보통 65세 이후를 노년기로 본다. 65세 이상에서는 전체의 30%, 85세 이상에서는 50%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노년기 어지럼증은 나이가 들면 당연한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무심코 넘기다 보면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릴 수 있다. 그 뿐 아니라 낙상, 그로 인한 골절과 같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균형을 잘 잡기 위해서는 여러 신체기관과 신경기능이 필요한데 노년기에 진행되는 신체적 노화는 이러한 기관의 기능을 저하시킨다. 특히 60대부터 진행되는 전정기관의 노화, 시력저하, 뇌기능의 저하에 관절질환이 더해지면 균형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기가 어렵고 이런 상태를 어지럽다고 느끼게 된다.

특히 노년기에는 고혈압, 심장질환, 기억장애, 배뇨장애 등으로 여러 약물을 복용하게 되는 경우가 흔하다. 많은 약물이 어지럼증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그 중 전립선비대증 약물은 심한 기립어지럼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혈압강하제와 심혈관질환 관련 약물도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노년기는 이미 다양한 원인으로 균형감각이 저하된 상태다. 다른 원인으로 인한 어지럼증이 겹치면 회복하지 못하고 만성 난치성 어지럼증으로 진행할 수 있다.

또 노년기에는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시력에 의지하는 비중이 더 높다. 이는 백내장, 녹내장과 같은 시력 저하는 어지럼증을 더욱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인지기능 저하는 공간지각력과 판단력을 떨어뜨리며 관절염도 균형을 잡기 어렵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한다.

노년기 어지럼증은 삶의 질을 떨어뜨리며 낙상으로 인한 골절 위험도 크게 높이므로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빈혈약 등 잘못된 자가치료는 질환을 더욱 악화시키고, 적절히 치료하지 못한 어지럼증은 신체적, 심리적으로 심각한 장애가 될 수 있다.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노년기가 되면 특정 질환이 없어도 균형감각의 저하, 시력, 근골격질환 등으로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다"며 "일단 발생한 어지럼증은 적극적인 원인 규명과 치료가 필요하며, 어지럼증이 없더라도 65세 이후에는 균형감각을 유지할 수 있도록 균형운동과 근력운동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년기 어지럼증을 나이 들면 생기는 당연한 증상으로 치부하거나 빈혈약 복용같은 잘못된 자가처방으로 버티는 경우가 많다"며 "노년기에 생기는 어지럼증은 복잡한 양상을 보이고 때로는 뇌졸중 같은 위험한 질환이 원인인 경우도 흔하므로 적극적인 원인 규명과 치료가 필요하다” 고 덧붙였다. [도움말 |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지럼증#세란병원#박지현#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