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분당서울대병원, 걷는 속도 느려진다면 근감소증 의심웨어러블 기기 이용, 노인의 실제 보행속도와 근감소증 연관성 분석
▲ 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 김광일 교수(좌), 전남대병원 노년내과 강민구 교수(우)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 김광일 교수와 전남대병원 노년내과 강민구 교수 연구팀이 노인들의 실제 보행속도의 특징 및 근감소증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9일 발표했다.

보행속도는 노인의 근감소증과 노화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노년기 건강의 핵심 지표다. 노년기 적절한 보행속도를 유지하느냐가 신체활동 능력을 반영하는 중요한 지표로, 보행속도는 근감소증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근감소증이란 근육량의 감소 및 근력의 저하를 의미하는 질환이다. 일상생활에 장애를 초래하고 낙상 빈도를 높이는 등 삶의 질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사회 참여도도 감소시킨다. 과거에는 자연적인 노화의 한 과정으로 여겼지만 이제는 각국에서 근감소증에 질병 코드를 부여해 관리하고 있다. 한국 역시 올해 표준질병사인분류(KCD)에 근감소증을 포함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이 발표한 이번 연구는 독립적으로 보행이 가능한 50세 이상의 성인 남성 106명(평균 연령 71세)을 대상으로, 4주간 벨트 형태의 웨어러블 기기를 착용해 실제 보행 속도를 측정했다. 근육량과 근력 검사를 실시해 근감소증과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참가자의 총 21만 회 이상의 실제 보행 속도를 측정한 결과 평균 일상생활 보행속도는 1.23m/s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유의하게 느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근감소증이 있는 참가자는(1.12m/s) 근감소증이 없는 참가자(1.23m/s) 보다 유의하게 낮은 보행속도를 보였다.

근력 검사를 통해 근력이 낮은 참가자(악력<28kg)와 정상 근력을 가진 참가자를 구분해 보행속도를 비교한 결과에서는 근력이 낮은 참가자의 평균 보행속도는 1.15m/s, 정상 근력 참가자는 1.23m/s로 차이가 있었다.

근육량이 적은 참가자(골격근질량<7.0kg/m2)와 정상 근육 질량을 가진 참가자의 경우에도 각각 1.22m/s, 1.25m/s의 차이를 보였다. 일상생활의 보행속도가 곧 하지 골격근량과 유의하게 관련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김광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간편한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개개인의 실제 보행속도를 연속적으로 평가할 수 있었다"며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벨트 형태의 기기를 사용함으로써 사용자 스스로도 보행속도를 확인할 수 있고, 실제 보행속도가 저하되는 경우에는 근감소증 관련 진료의 필요성을 인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강민구 교수는 "보행속도는 노쇠의 주요 예측 인자이자 근감소증 진단 및 기능상태 평가에 있어 의미 있는 평가 도구"라며 "웨어러블 기기가 빠르게 발전하는 만큼 앞으로 보행속도 뿐만 아니라 보행균형 등 노인 보행 관련 정보를 장기적으로 축적해 노인의 새로운 진료 모델 수립에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당서울대병원#근감소증#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