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암 극복
위암·대장암, 정기적인 위대장내시경으로 예방할 수 있어증상 없어도 일정 나이 이상 되면 검사해야
▲ 진료하고 있는 용산성모내과 김일 원장.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100세 시대를 살고 있는 현대인의 가장 큰 관심사는 건강한 삶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운동, 적절 체중을 유지하기 위한 식이 조절이 있다. 이와 더불어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암과 같은 질환을 예방할 수도 있다.

위암, 대장암은 국내 암 발병률 1위, 2위를 다툴 정도로 흔하게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은 초기에 뚜렷한 증상을 보이지 않아 어느 정도 진행이 된 후에 내원하여 암을 발견하는 경우가 흔하다. 늦게 치료를 시작할 경우 치료 과정이 길어져 경제적, 신체적으로 힘든 상황이 될 수 있고, 치료 후 예후도 좋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다행히도 위암과 대장암의 경우 정기적인 위대장내시경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증상이 없다 하더라도 정기적인 내시경을 통해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좋다.

현재 국내에서는 위내시경 검사는 만 40세 이상부터 2년 주기로, 대장내시경 검사는 만 50세 이상부터 5년 주기로 권고한다. 하지만 위, 대장질환은 가족력이 있는 경우나 위험인자를 가진 경우라면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검진 연령과 주기를 조절할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암이 초기 증상이 없다. 위암, 대장암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초기 단계에서는 특별한 자각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다. 흔하게 겪는 소화불량이나 속 쓰림, 구역질, 구토, 체중 감소, 식욕 감퇴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는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일상생활 중 겪을 수 있는 질환으로 여겨 증상이 사라지기를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증상이 모두 암으로 인한 것이 아닐 수 있지만, 스스로 판단하기보다는 내원을 통해 몸 상태를 정확히 진단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용산성모내과 김일 원장은 "맵고 짠 음식을 즐기는 한국인의 식습관에 서구화한 식습관이 더해져 위암, 대장암 발병률이 높아졌다. 다행스럽게도 위암과 대장암은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만으로도 암의 조기 발견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초기 암의 경우 별다른 증상을 동반하지 않아 발견이 어렵고 어느 정도 병증이 진행됐을 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다른 장기로 전이 돼 치료가 어렵거나 치료한다 해도 완치를 기대하기 어려울 수 있다.

김 원장은 "별다른 증상이 없다 해도 일정 나이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거나 암이 진행할 수 있는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질환을 예방하는 것이 먼저다. 위암과 대장암의 경우 1기에 발견했을 때 완치율은 남성은 96.6% 여성은 94.6%로 매우 높다. 이와 같은 결과를 얻기 위해 선행해야 할 것이 바로 내시경 검사를 통한 조기 발견이다.

위대장내시경 검사는 카메라를 삽입해 위와 대장 주변의 상태를 관찰하는 검사다. 암의 조기 발견은 물론 소화기관 질병, 헬리코박터 세균 검사, 출혈 등이 의심되는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암으로 이어질 수 있는 용종 발견 시 내시경 과정에서 즉각 제거할 수 있다.

끝으로 김 원장은 "내시경 검사는 점막 조직에 직접적으로 닿는 검사로 교차 감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내시경 검사 진행에 앞서 위생 관리는 물론 소독 지침을 준수하고 내과 전문의가 세밀하게 건강검진을 진행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도움말 | 용산성모내과 김일 원장]

___

김일 원장은 소화기내과 분과전문의이며 소화기내시경 세부전문의다.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소화기내과 외래교수를 역임했으며, 대한내과학회, 대한소화기학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한장연구학회, 대한임상초음파학회, 대한고혈압학회, 대한내분비학회 정회원이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암#대장암#용산성모내과#김일#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