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강아지 슬개골 탈구 증상 나타나는 원인은?산책 전 준비운동으로 무릎 관절 풀어줘야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한 낮에도 선선한 가을은 강아지에게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산책하기 좋은 계절이다.

하지만 집에 있다가 갑자기 밖에 나가서 몸을 움직인다면 강아지의 무릎에 부담이 갈 수 있다. 본래 무릎 관절이 약한 강아지라면 슬개골 탈구 증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에 사전에 굳은 근육을 풀어줘야 한다.

이에 관해 24시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은 "산책하러 가기 전 준비운동이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반려견의 무릎 관절을 충분히 풀어준다면 강아지 슬개골 탈구를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준비운동을 할 때는 양쪽 앞다리와 뒷다리를 잡아서 부드럽게 굽혔다가 펴주기를 약 10회 정도 반복해준다. 다리를 너무 세게 잡거나, 과도하게 움직인다면 반려견이 아파할 수 있기에 부드럽게 움직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슬개골 탈구는 어떤 질환일까?

강아지의 무릎에는 동그랗고 작은 뼈인 슬개골이 있다. 본래 슬개골은 깊게 파인 활차구 홈 안에 들어가서 무릎 관절이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지만, 슬개골이 본래의 위치에서 벗어날 수 있다. 이러한 상태를 강아지 슬개골 탈구라고 부른다. 해당 질환이 발생하는 원인은 다양하다.

첫 번째로 선천적 요인을 들 수 있다. 몸이 작은 소형견은 태어날 때부터 활차구의 홈이 얕고 좁다. 홈이 얕고 좁으니 무릎에 조금만 부담을 가해도 슬개골이 쉽게 탈구된다.

다음으로는 생활 습관이 있다. 반려견이 자주 두 발로 서 있거나 점프를 한다면 다리에 무리가 가면서 슬개골이 본래의 위치에서 벗어난다.

몸무게도 중요하다. 강아지 크기에 비해 비만하다면 몸을 지탱하는 무릎에 지속해서 과한 체중이 실리게 된다. 이로 인해서 슬개골 탈구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이 외에도 바닥이 미끄럽거나 발바닥이 털로 덮여 있어서 자주 미끄러지는 경우, 발이 땅바닥에 닿으면 발톱부터 닿아서 통증을 느끼는 경우 등에도 강아지 슬개골 탈구 증상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강아지 슬개골 탈구 증상을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

반려견에게 슬개골 탈구로 의심되는 증상이 보인다면 강아지 동물병원에 방문해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아직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수술비용이 걱정돼서 방치한다면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퇴행성 관절염이나 십자인대가 끊어지는 등 다른 질환이 발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탁 원장은 “반려견이 슬개골 탈구 증상을 보이면 빠르게 병원에 내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평소에 정기 검사를 받으면서 상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네발로 걷는 동물, 그 중에서도 몸이 가벼운 소형견은 무릎의 뼈가 빠져도 어느 정도 걸어 다닐 수 있기에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강아지 슬개골 탈구 수술을 받았다면 회복할 수 있도록 간단한 산책 등으로 재활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단 30분 이상 산책하거나 계단을 오르내리는 등의 과한 운동을 한다면 뼈가 회복하는 데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점프나 직립 보행,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등의 행동을 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24시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아지#슬개골#수동물병원#탁경#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