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식품·영양·레시피
달콤한 여름 과일 ‘포도’의 효능 7가지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포도는 여름 대표 과일 중 하나다. 7~8월에 검은 빛으로 익는다. 달콤하고 과즙이 풍부하다. 포도의 효능에 대해 알아본다.

우리나라에는 고려시대에 중국에서 들여온 것으로 추측한다. <조선왕조실록> 등에도 포도에 관한 기록이 실려있다. 현대적 재배는 1910년 이후 수원과 뚝섬에 유럽종과 미국종 포도나무를 도입해 심은 것이 시작이다. 경상북도, 경기도, 충청남북도에서 널리 재배하고 있다.

포도는 과일의 여왕이라고 불릴 만큼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다. 포도의 주성분은 수분 84g이다. 그 밖에 탄수화물 15.1g, 지질 0.1g, 단백질 0.5g, 섬유소 0.2, 회분 0.3g 등이다. 포도에 들어있는 미네랄은 칼슘, 나트륨, 칼륨, 인, 철, 마그네슘, 망간, 아연, 구리, 요로드 등이다. 비타민은 A, B1, B2, B3, B5, B6, C, E, 엽산 등이다. 껍질의 자주색은 안토시안계 색소로 적포도주 색깔을 나타난다.

포도의 주요 효능은 아래와 같다.

◆ 콜레스테롤 감소=포도 껍질에는 콜레스테롤을 낮춰 심장병을 예방할 수 있는 레스베라트롤이 들어있다. 이 성분은 혈관확장제 기능을 해 협심증과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을 줄여준다. 레스베라트롤은 식물이 자기방어를 위해서 만들어내는 물질 중 하나다. 사람의 혈관에 낀 노폐물을 씻어내는 역할을 한다.

또 러시아의 한 연구에서는 45세 이상 중년 여성들에게 포도껍질과 씨 추출물을 섭취하게 한 결과, 2시간 만에 세포 내 콜레스테롤 농도가 최고 700% 감소함을 입증한 바 있다.

◆ 암 예방=포도 껍질에 들어있는 레스베라테롤은 폴리페놀 계통의 물질로 강력한 항산화 및 암예방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방암이나 전립선암, 대장암, 폐암 등의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데 탁월한 효능이 있다.

◆ 피로회복=포도는 당질이 주성분이다. 포도에 들어있는 포도당과 과당은 소화를 촉진하고 피로회복을 돕는다. 또 포도는 알칼리성 식품으로 주석산, 타닌, 칼슘, 비타민 C, B1, B2 등이 풍부해 피로회복에 좋다.

◆ 해독 작용=포도에는 주석산과 사과산, 펩틴, 비타민B복합체, 탄닌 등이 들어있다. 이는 장의 원활한 활동을 돕고 해독 작용을 해 변비 해소에 도움을 준다.

◆ 심장 기능 강화=포도에 함유한 식물섬유 펙틴은 동맥경화를 유발하는 침전물을 부분적으로 용해시킨다. 이는 심장 발작과 뇌졸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 비만 예방=포도당과 비타민 성분이 배고픔을 달래주고 원기를 회복시켜준다.

◆ 알츠하이머 진전 약화=포도 씨의 폴리페놀 성분은 노인성 치매라 불리는 알츠하이머의 진전을 늦춰준다. 미국 마운트 싸이나이 대학의 쥴리오 파시네티 박사팀이 실험용 생쥐에게 포도 씨의 폴리페놀 추출물을 5개월 동안 투여한 결과, 기억력 감퇴에 영향을 주는 ‘아밀로이드 베타-56’이라는 신경독소 물질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도#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