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안과칼럼] 집콕시대와 스마트폰 노안의 그림자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도움말 | 누네안과병원 권오웅 병원장】

IT 디지털 시대에 가장 피곤한 게 눈이다. 자극적인 빛을 계속 보는 게 일상처럼 된 결과다. 이 같은 현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심화했다. ‘집콕’ 현상 속에 디지털기기와 함께 하는 시간이 더욱 늘었다. 휴대폰, TV 화면, 전자제품 등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blue light)는 수면에 악영향을 미치고 노안을 촉진한다.

현 시대는 남녀노소가 마라톤 선수처럼 줄곧 스마트폰을 끼고 산다. 특히 젊은 세대는 업무와 연관해서도 스마트폰, 노트북, PC와 분리한 삶을 상상하기 어렵다. 비대면 화상회의, 온라인 강의, 동영상 시청 등으로 하루종일 눈을 혹사한다.

그래서인지 노인성 안구질환이 젊은 세대에서도 늘고 있다. 30대와 40대에서도 노화성 안질환인 백내장,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등이 종종 발병한다. 극히 일부지만 20대에서도 노안이 발생한다. 이른바 스마트폰 노안 현상이다.

노안과 노화성 안구질환은 사물이 흐리게 보이는 공통점이 있다. 구체적으로 노안은 가까운 것을 잘 보지 못한다. 노인이 사물을 볼 때 몸을 뒤로 젖히는 이유다. 사물을 보려면 눈의 초점을 가깝게 해야 한다.

눈이 노화하면 수정체나 수정체 두께를 조절하는 근육 모양체의 탄력이 떨어진다. 이로 인해 가까운 물체가 또렷하게 보이지 않는다. 모양체근의 기능은 스마트폰이나 TV 화면에서 방출되는 푸른 빛이나 대기의 자외선에도 약해진다.

백내장은 수정체 혼탁질환이다. 빛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시야가 흐려진다. 황반변성은 망막과 맥락막에 생긴 비정상인 혈관에서 혈액이나 액체가 누출돼 시력 저하를 일으킨다. 당뇨망박병증은 고혈당으로 인한 말초순환장애가 망막에 합병증을 유발한 것이다. 이 같은 질환은 기존에는 40대나 50대에 시작해 60대 중반 이후부터 많아지는 경향이었다.

젊은 세대의 노화성 안구질환 예방 방법은 전자기기에서 멀어지는 게 가장 좋다. 스마트폰을 보는 도중에 눈을 감는 등의 방법으로 안구에 휴식을 줘야 한다. 스테로이드제제 안약의 무분별한 사용도 삼가야 한다.

눈에 염증을 일으킬 우려가 있는 화장은 주의해서 해야 한다. 녹색 채소와 푸른 생선 섭취은 눈에 다소 도움이 된다.

누네안과병원 권오웅 병원장은 “잠잘 때만 빼고 일을 하는 눈은 쉽게 피로하고, 빠르게 노화하는 기관”이라며 “1년에 한두 차례 안과 정기검진의 생활화가 안구 노화를 막는 지름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중년 이후의 안구 검진은 각 분야의 전문가가 포진하고, 다양한 장비를 갖춘 안과전문병원급에서 받는 게 검사의 정확도, 신속한 처치, 전문의 사이의 유기적인 협력 관계에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권오웅 병원장은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로 세계황반학회 국제위원회 위원장이다. 미국 망막학회, 미국 황반학회, 유럽 망막학회 정회원으로 대한안과학회장과 한국망막학회장을 역임했다. 연세대 의료원 안·이비인후과 병원장 출신으로 누네안과병원 병원장이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폰#노안#누네안과병원#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