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무릎 건강 위협하는 강아지 슬개골 탈구…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강아지를 키우는 보호자라면 누구나가 걱정하는 질환이 있다. 바로 슬개골 탈구다.

슬개골은 강아지의 다리에 있는 무릎뼈를 말한다. 평소에는 활차구 홈 안에 들어 있어서 무릎 관절이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미끄럽고 딱딱한 바닥에 자주 넘어지거나, 두 발로 서서 점프하는 등 무릎에 부담을 주는 행동을 하면 이 슬개골이 본래의 위치에서 벗어나며 강아지 슬개골 탈구가 발병한다.

이에 관해 24시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은 "슬개골 탈구는 강아지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라며 "강아지가 자신의 문제를 인지하고 병원에 찾아갈 수 없기에 보호자가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탁 원장은 "조금이라도 강아지의 슬개골이 탈구된 것 같다면 빠르게 동물병원에 방문해 검진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대부분의 질환이 그렇듯 슬개골 탈구 또한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심해지고, 이차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강아지 슬개골 탈구 치료가 중요한 이유는?

대표적인 강아지 슬개골 탈구 증상은 아래와 같다.

▲뒷다리 한쪽을 들고 깽깽이걸음을 한다.
▲엉덩이를 바닥에 대고 질질 끌면서 걷는다.
▲걸을 때 뒷다리 모양이 O자형이다.

하지만 겉으로 보이는 증상만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 네 발로 걷는 동물, 특히 몸이 가벼운 소형견은 무릎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문제없이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보호자가 확인했을 때 눈에 띄는 문제가 없다면 강아지 슬개골 탈구 수술을 미루게 될 수 있다. 그러나 치료를 제때 하지 않으면 증상이 나빠져 통증을 유발하고, 십자인대가 끊어지거나 퇴행성 관절염이 발병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동물병원에 내원해서 강아지 슬개골 상태를 확인하며, 필요하다면 치료와 수술을 받아야 한다.

슬개골 탈구의 단계별 상황

강아지 슬개골 탈구는 4기로 나뉜다.

▶1기는 슬개골에 힘이 가해지면 활차구에서 벗어나는 상태이다. 초기 단계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2기에는 슬개골이 고랑 안에 있는 경우와 밖에 있는 경우가 각각 50%의 확률이다. 손으로 밀면 쉽게 빠진다.

▶3기에 접어들면 슬개골이 주로 고랑 밖으로 빠져 있다. 힘을 줘서 당기면 원위치로 돌아온다.

▶4기는 슬개골이 항상 빠져 있고, 힘을 줘도 제자리로 돌아오지 않는 상태다.

슬개골 탈구는 1기에서 4기로 진행될수록 점차 증상이 악화하고, 대개 초기에는 무증상으로 시작한다. 하지만 노령견의 경우는 1~2단계에서도 심한 증상을 보일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강아지 슬개골 탈구 수술 후 관리 방법

슬개골 탈구는 치료했더라도 질환의 원인을 개선하지 않거나 수술 후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재발할 우려가 있다. 따라서 동물병원에서 알려주는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따라줘야 한다.

첫째, 수술 후 강아지의 체중을 조절해야 한다. 강아지의 몸이 비만하다면 체중 때문에 관절에 부담이 가해져 회복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둘째, 수술 후에는 운동을 제한해야 한다. 수술 후 30분~1시간 이상 산책을 하거나, 과한 운동을 하면 뼈가 다시 붙는 데 영향을 준다. 따라서 슬개골 탈구 치료를 받은 후에는 한동안 과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

셋째, 관절 영양제나 처방 사료 등을 챙겨줘야 한다. 유효성분이 제대로 포함된 영양제와 사료를 주기적으로 공급하면 관절염 완화 및 예방에 도움이 된다.

넷째, 문제 행동 개선하기다. 수술 후 뼈가 완전히 붙었다 하더라도 점프나 직립 보행, 뛰어내리는 등의 행동을 반복한다면 슬개골 탈구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탁경 원장은 "강아지 슬개골 탈구 증상이 보이면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미리 언제든지 방문할 수 있는 24시 동물병원을 알아 두고,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내원한다면 강아지의 무릎 건강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24시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동물병원#영등포동물병원#동물병원#강아지#개#강아지탈구#탁경#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