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아직도 2100명이나… "이태원 방문자, 꼭 연락달라"
   

[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 서울 용산구가 황금연휴 기간 이태원의 클럽과 주점을 방문한 1만2000명에 대한 조사를 우선 마무리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지만 방문자 2100여명이 아직 연락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조사대상 업소는 ▲킹클럽(클럽) ▲트렁크(주점) ▲퀸(주점) ▲소호(주점) ▲힘(주점) ▲메이드(클럽) ▲핑크엘리펀트(주점) ▲더파운틴(주점) ▲피스틸(주점) 등 9곳이다.

조사는 일주일 동안 크게 2차에 걸쳐 이뤄졌다. 1차 조사는 4월30일~5월5일 간 코로나19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클럽·주점 5곳(킹클럽, 트렁크, 퀸, 소호, 힘)을 대상으로 했다. 구는 방문자 5517명 중 3535명에게 전화(2405명) 또는 문자(1130명)로 외출자제, 코로나19 검사를 안내했다.

이에 더해 구는 기존 5개 업소 조사기간을 4월24일까지 앞당겨 방문자 명단 853명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중 662명(78%)에게 전화(485명) 또는 문자(177명)로 관련 사항을 알렸다.

또 앞서 연락이 닿지 않았던 1982명에 대해서도 구가 ▲신용카드 사용내역 ▲동행자 진술 ▲기지국 위치정보 등을 통해 명단 1205명을 추가로 확인하고 검사를 독려했다.

2차 조사는 5월2일 메이드, 4월24일~5월 7일 더파운틴, 4월 29일 핑크 엘리펀트 방문자 5664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구는 이 중 4497명(79%)에게 전화(3499명) 또는 문자(998명)로 검사를 안내했으며 나머지 1167명(21%)은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을 확인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하지만 나머지 2135명(18%)은 아직 연락이 되지 않아 기지국 정보 등과 대조해 경찰과 함께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구는 외국인 대상 안내도 병행하고 있다. 지난 11일 주한 외국대사관 144곳에 긴급 안내문을 보냈으며 이태원, 해방촌 외국인 커뮤니티 SNS에도 관련 사항을 게시했다. 13일에는 이태원·이촌 글로벌빌리지센터 등록회원에게도 문자(398건), 이메일(2789건)을 발송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검사는 서울시 방침에 따라 무료로 이뤄진다. 이태원 방문 사실을 알리면 특정 클럽 방문 여부를 확인하지 않는다. 익명 검사도 가능하다. 단 방역당국 연락을 받고도 진단 검사를 받지 않으면 벌금 200만원이 부과될 수 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진단 검사는 용산구에서만 3976명(15일 오후 4시 기준)이 받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4월24일~5월6일 기간 중 이태원 유흥시설 방문자 중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은 증상유무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