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금천구청역’ 주거와 문화를 아우르는 복합역사로 재탄생국토부‧코레일‧LH와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사업’ 본격 추진
▲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조감도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청역은 서울시내 역사 중 출구가 하나뿐인 유일한 역으로 1981년 건립돼 시설이 노후되고, 편의시설이 적어 주민들이 이용에 불편함을 겪어왔다. 더구나, 구(區) 종합청사, 아파트단지 개발 등 주변입지의 영향으로 유동인구가 급증하면서 시설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국토부, 코레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사업’ 추진에 최종 합의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사업’은 역사 옆 폐저유조 부지에 청년, 신혼부부 등을 위한 행복주택 230세대를 공급하고, 현재의 역사부지(연면적 900㎡)에 상업, 업무, 문화 등 복합기능을 갖춘 새로운 역사(연면적 1,600㎡)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구는 2018년 코레일, LH와의 업무협약(MOU)을 시작으로, 지난해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개발구상 용역’을 통해 기본 구상안을 수립했다. 이후 관계기관과 수차례 협의과정을 거쳐 올해 코레일에서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하는 등 복합개발 사업에 큰 진전을 이루어 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낡고 열악했던 금천구청역사는 보육시설, 창업공간을 포함한 행복주택과 공공, 근린생활, 상업, 업무, 문화시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역사로 새롭게 태어날 예정이다.

오는 18일(월) 시행되는 코레일의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올해 8월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복합역사와 행복주택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인허가 승인을 받은 후 올해 말 착공,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금천구청역사 주변 (舊)대한전선부지(면적 80,985㎡)에 종합병원(810병상)과 공동주택(998세대)을 건설하는 대한전선부지 복합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 교통영향평가 심의가 진행 중에 있으며, 2021년 상반기 착공,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