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복지부, K-BIO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1,000억 원 규모 신규 펀드 조성

[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1천억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들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해외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1,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지난 2013년부터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과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800억 원을 출자해 총 4,350억원 규모 펀드를 조성·운영해 왔으며, 회수자금 재투자 포함 시 980억원을 출자해 4,650억 원 규모 펀드를 조성했다.

이를 통해 기술력은 있으나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발굴해,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다수의 성공 사례를 창출해 왔다.

지놈앤컴퍼니(코넥스 상장, 국내 특허 출원, 미국 1상 임상 준비)와 에비엘바이오(미국에 11.4억 달러 규모 기술이전), 제이엘케이(국내 1호 의료영상기반 인공지능 진단기기), 지노믹트리(대장암, COVID-19 진단키트 개발) 등이 주요 성과로 뽑힌다.

4년 투자 및 8년간 운용됨에 따라 아직까지 청산을 완료한 바이오헬스 펀드는 없으나, 현재까지 510억 원의 투자 자금을 회수하는 등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번에 신규 조성을 추진하는 펀드는 그간 회수한 투자자금(150억원)과 수출입은행의 출자금 250억원을 초기 자금으로, 민간투자자를 모집해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복지부가 그동안 조성·운영하고 있는 5개의 펀드를 'K-BIO 신성장 펀드'로 통일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신규 펀드는 'K-BIO 신성장펀드 제6호'라는 명칭을 갖게 된다.

복지부는 펀드 결성을 위해 오는 28일부터 5월 20일까지 한국벤처투자와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펀드를 운용할 운용사 선정 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며, 6월 중 펀드 운용사를 선정하고 빠르면 9월이나 늦어도 올해 안으로 펀드 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복지부 임을기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코로나19로 세계 경기 침체가 우려되고 있으나,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으며, 우수한 기술력을 갖고 있지만 자본이 부족한 기업들에게 'K-BIO 신성장 펀드 6호'가 유용하게 활용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