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정부, 국내 자체 백신 개발을 위한 대규모 연구 투자 시작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백신 후보물질의 조기 실용화 적극 지원

[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 보건복지부가 주요 감염병 백신 개발을 위해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을 책임질 사업단장으로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성백린 교수)을 선정했다.

백신실용화기술개발은 국민 보건안전과 백신주권 강화를 목표로 2018년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기획한 사업으로, 2019년 3월 정부 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으며, 올해 7월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국비 2,151억원이 투입된다.

사업단은 결핵, A형간염, 수족구병 등 주요 감염병 극복을 목표로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시험 연계까지 백신 개발의 전주기에 걸쳐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또한 백신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실용화를 위해 필요한 생산공정 연구, 임상시험 시료 생산 등 과제도 지원해 국내 자체 개발·생산으로 연계되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현재 긴급대응으로 수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연구들의 성과를 이어받아 비임상·임상시험의 후속연구 지원 등 코로나19 백신 개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초대 사업단장으로 선임된 성백린 교수는 범부처감염병대응연구개발추진위원회(질병관리본부), 국가백신 제품화기술지원사업(식품의약품안전처) 및 보건복지부 지정 백신개발센터인 면역백신기반기술개발센터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재)백신글로벌산업화기반구축사업단(산업통상자원부) 위원으로 활동 중인 점 등에서 한국의 백신 실용화 사업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 김성순 센터장은 “올해 출범할 사업단이 신종감염병, 필수예방접종 백신 개발을 위한 기초 연구가 실용화로 연계되는 가교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응 백신 개발에 속도를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