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약처, 안전성 평가 위한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 발간OECD 승인‘피부부식성 시험법’2종 추가… 총 21개 가이드라인 제정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승인한 동물대체시험법의 국내 도입을 위해 ‘화장품 피부부식성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민원인 안내서)’ 2종을 발간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피부부식성 시험은 의약품, 화장품 등의 성분이 비가역적인 피부손상을 유발하는지를 평가하는 시험을 말한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피부에 주는 손상(피부부식)을 평가하기 위한 방법으로 동물(토끼)을 사용하는 대신 인체피부모델과 장벽막(단백질성 겔과 지지막으로 이뤄진 인공막)을 이용하는 시험법이다.

이번에 제정한 시험을 통해 화장품 원료를 피부 부식성과 비부식성으로 구별하고 부식의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화장품 등 관련 업계에서 제품을 개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국제 조화된 동물대체시험법 가이드라인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오는 11월 1일 서울과학기술대학교(서울시 노원구)에서 ‘함께하는 동물대체시험법 교육 워크숍’을 개최하고 이번에 마련한 시험법을 비임상시험기관과 산업계에 알릴 계획이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