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구순열 2차 수술, 입술·인중 증상 개선 가능한 시기에 진행해야

[건강다이제스트 구상환 그림성형외과의원 원장]

순구개열은 태아의 얼굴이 만들어지는 시기에 입천장(구개열), 입술(구순열)이 제대로 붙지 못하고 떨어져서 생기는 얼굴에서 발생하는 흔한 선천성 얼굴 기형이다.

 

보통 유아기에 1차 수술이 이루어져 기능적인 부분은 개선 가능하지만, 성장기를 거치면서 발생하는 2차 변형이 코, 입술, 인중에 남게 돼 콤플렉스가 될 수 있다.

 

이와 같이 2차 변형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이를 개선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 있는데, 해당 수술은 보통 얼굴 골격의 성장이 끝난 이후 진행된다. 하지만, 사람마다 성장시기가 모두 다르므로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구순구개열 후 생긴 흉터로 인해 입술은 입술점막이 중간에 함몰됐거나 입술라인이 비대칭이 심한 경우가 많다. 입술라인과 입술산의 비대칭은 홍순전진술로 입술라인의 비대칭을 맞추고, 입술산을 새롭게 만들어주어 미적 개선 효과를 높인다.

 

입술점막이 함몰되거나 비대칭인 경우는 점막이동술과 입술축소수술로 입술 점막의 균형을 맞춘다. 약 1~3개월 이상 경과 후 더 자연스러웁 입술을 위해 갈매기 형태와 같은 입술 모양을 형성시키는 경우 개선 가능하다.

 

인중흉터는 코밑 부분부터 입술까지 일자, Z자, 번개모양 등의 반흔이 남아 있을 수 있으며, 인중의 형태가 반흔 구축으로 인해 함몰되거나 솟은 경우가 많고, 인중골 또한 흐릿한 경우가 많다. 이 때 파이거나 넓게 벌어진 흉터조직을 모두 절제한 후 융기봉합과 미세봉합으로 흉터제거수술을 한다.

 

더욱 뚜렷한 인중을 위해 인중골을 따라 터널을 파거나, 근육을 벌려주는 인중골 성형을 함께 하는 경우도 많으며, 남성의 경우는 흉터로 인해 콧수염이 없는 부위에 수염을 이식해 인중흉터를 잘 보이지 않게 하기도 한다.

 

구순열 2차 수술은 알맞은 수술시기가 중요하기 때문에, 얼굴 골격의 성장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할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 좋다.

 

2차 수술의 목표는 입술변형, 인중흉터, 흰코, 낮은 코끝과 비대칭 콧구멍, 콧바닥 등 코와 인중, 입술까지 고려해야 하는 고난이도 수술이다. 그러므로 수술경험이 많고, 다양한 케이스를 접해본 의료진과 함께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구상환 그림성형외과의원 원장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