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건강다이제스트 칼럼
[건강칼럼] '기능성과 심미성을 저하하는 앞니 상실, 임플란트로 개선해야'

[건강다이제스트=이창민 참조은치과 원장]

인의 치아는 총 28개. 사랑니나 매복니에 따라 32개가 될 수 있지만, 28개를 기본으로 한다. 치아들은 저마다 역할이 다르다. 어금니는 강한 힘으로 음식을 잘게 부수는 역할을 하며, 송곳니는 음식물을 찢으며, 턱의 움직임 조절과 어금니를 보호한다.

앞니는 음식을 잘라 먹기 쉽게 씹기 좋은 크기로 만드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다른 치아와 달리 심미적인 기능과 또렷한 발음에도 영향을 끼친다. 말을 할 때, 미소를 지을 때 앞니가 없다면 바람이 새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공백이 보이게 된다.

이는 심미적으로 큰 타격이 되며, 자신감과 자존감을 저하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 앞니 치아 상실은 노화, 질환, 약 섭취를 하는 노년층뿐만 아니라 불의의 사고, 충돌, 단단한 음식 섭취로 젊은 층도 겪을 수 있는 문제이다.

이를 대처하는 대표적 치료에는 앞니 임플란트가 있다. 임플란트는 뿌리 역할을 하는 인공치근을 잇몸에 식립하는 방법으로 그 구조가 자연치아와 매우 흡사하다. 잇몸에 고정돼 비교적 강한 저작력을 얻을 수 있고, 흔들리지 않아 자연 치아와 비슷한 이물감을 느낄 수 있다.

앞니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데 있어 주변 치아를 갈아내거나 갈고리를 걸어 고정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잔존 치아를 해지지 않는 점도 장점이다. 또한, 주변 치아와의 심미성을 고려해 크기와 색을 정하기에 심미적인 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심미성이 중요한 앞니 임플란트에 있어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있다. 잇몸이 부족해 픽스처가 훤히 드러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잇몸뼈에 따라서는 뼈 이식이 함께 병행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음식물을 자르면서 큰 힘이 가해질 수 있기에 골 유착, 골 형성이 잘 이뤄질 수 있어야 하며, 부족한 잇몸뼈도 보강해줄 수 있어야 한다. 기능과 심미적인 면을 모두 고려해 제2의 영구치로써 사용하려면, 이를 시행하는 의료진의 경험, 노하우가 중요하다.

잇몸뼈가 부족한 상황에서도 고난도 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 노하우. 정밀한 진단, 주변 치아를 살리며 심미성을 받쳐주는 보철물 제작 등이 이뤄져야 한다. 금액이 저렴하거나 가깝기만 한 곳을 찾는 것보다는 어떤 의료진이 상주하는지, 고난도 치료는 가능한지, 믿을 수 있는 안정적인 제품을 사용하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보길 바란다.

이창민 참조은치과 원장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