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차선주의 치아건강 칼럼] 제2의 치아 임플란트, 식립 후 철저한 관리 이뤄져야

【건강다이제스트 | 차선주 틀플란트치과 대표원장】

 

밖의 사고, 노화, 합병증 등 여러 이유로 치아를 상실했다면 임플란트 치료를 고려해볼 수 있다. 자연 치아와 비슷한 구조로 잇몸에 뿌리가 박혀 강한 저작력과 고정력, 심미성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연 치아와 치주인대가 없어 미숙한 관리로 인한 염증, 구취, 출혈 등을 겪는 이들이 많다.

 

차선주 틀플란트치과 대표원장

 임플란트 시술이 급증하면서 이에 빠른 부작용도 함께 나타나고 있다. 임플란트 뿌리를 잡아주는 잇몸뼈가 흡수되는 주위염, 골유착 문제 등이 대표 증상이다. 임플란트는 식립 후 관리에 따라 수명이 달라지므로 그에 맞는 관리가 필요하다.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와 유사하지만 다른 점이 몇 가지 있다. 신경이 없다는 점. 그리고 치주 인대가 없다는 점이 그것이다. 치주인대는 치아와 잇몸 뼈 사이에 위치해 뿌리를 잇몸뼈에 자리할 수 있도록 고정한다.

 

그리고 무수한 혈관이 있어 이를 순환하는 혈액이 세균 방어를 하고 촉각 및 압력을 느낄 수 있는 감각 수용기가 감각을 느끼고 이에 대처할 수 있다

 

치주인대가 없으면, 주위염에 취약하고 증상이 빠르게 진행하기에 꼼꼼한 칫솔질, 구강 관리 등이 이뤄지지 않으면 각종 통증, 출혈, 탈락 현상 등을 겪을 수밖에 없다. 식립 후 구강 관리는 그 어느 때보다 꼼꼼하게 이뤄져야 한다.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 수준의 저작력을 자랑하지만, 운동 방향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위, 아래로 씹는 힘은 강하지만 좌우로 가는 운동은 약하기 때문에 질기고 단단한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 과정에서 임플란트를 고정하는 나사가 풀리거나 부셔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 외 음주 및 담배 등으로 잇몸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며, 임플란트 수명에서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금연을 하는 것이 좋다. 이러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최악의 경우 식립한 픽스처를 제거한 후 재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건강한 치아를 위해 적지 않은 비용, 짧지 않은 시간, 극심한 통증, 회복 기간 등 꽤 많은 비용을 지불한 이가 많으나, 식립 이후 꼼꼼한 관리 및 검진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 각종 염증 유발에서 심할 경우에는 재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임플란트는 관리에 따라 10년~30년까지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위와 같은 사항을 꼭 알고 실천해야 한다.

 

차선주 틀플란트치과 대표원장

건강다이제스트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다이제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