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도 수원시, 남녀 공용화장실 분리비용 "최대 1천만 원 지원한다"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남녀공용으로 사용되던 민간 소유 개방 화장실의 남녀 분리 공사비용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행정안전부 국민참여예산사업 가운데 하나인 이번 사업은, 그동안 안전문제가 꾸준히 제기됐던 남녀 공용화장실 분리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마련이다.

지원대상은 남녀공용 민간 개방 화장실 가운데 ▷현재 수원시가 개방 화장실로 지정·운영 중인 곳 ▷최소 3년간 개방 화장실 운영 조건으로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곳 ▷공원·여객자동차 터미널 내 화장실 등 '공중화장실법' 제3조에 해당하는 민간이 설치·운영 중인 공중화장실 등이다.

지원대상에 선정되면 출입구·층별 분리 등 공사비용의 50%, 최대 1천만 원(국비·시비 각 5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모두 2곳을 지원한다.

신청 접수 기간은 7월 15일까지며 신청서를 작성해 수원시 청소자원과(팔달구 효원로 241, 별관 5층)로 방문접수 해야 한다.

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청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내 '수원소식→공고/고시/입법예고' 게시판에서 '화장실'을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수원시가 지정·운영하고 있는 개방 화장실은 모두 89곳이다. 시민에게 무료로 화장실을 개방하는 조건으로 매월 약 11만5천 원 상당의 휴지, 물비누, 방향제 등 편의용품을 지원한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