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식품·영양·레시피
[슈퍼푸드 이야기] 고지혈증 40대 중년남성의 "혈액순환 콜레스테롤 개선" 고야민 3개월 체험기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40대 김 모씨는 두명의 자녀를 둔 평범한 가장이다. 하지만 남들과 조금 다른 점이라면, 혈당과 LDL콜레스테롤 수치 때문에 야근이나 회식에 참여하는 비중이 현저히 적다는 점이다.

김 모씨는 현재 당뇨와 고지혈증을 진단받고 매일 약을 챙겨먹고 있다. 진단 이후부터 그는 의사의 권유에 따라 금연을 시작했고, 규칙적인 생활과 식단조절을 위해 술을 최대한 멀리했다.

그렇게 당뇨 및 혈압약을 먹으며 건강관리를 하던 김 모씨는 한 달에 한 번 꾸준히 피검사 및 건강검진도 받고 있다. 그렇게 건강을 위해 노력하던 그는 2018년 9월 경에 혈당과 콜레스테롤을 함께 관리할 수 있는 성분이 새롭게 발견됐다는 정보를 알게 됐다.

마트에서 구하기 힘든 여주, 어떻게?

혈당, 콜레스테롤과 같이 혈액순환, 혈관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여주. 김 모씨는 여주를 챙겨먹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그게 그렇게 간단하지 않았다. 막상 한국에서 여주는 그저 사람들 사이에서 혈당, 당뇨에 좋다는 얘기만 간간히 들릴 뿐 마트에서 구경조차 하기 힘든 채소였기 때문이다.

게다가 여주를 먹는 것만으로는 의미 있는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는 얘기도 들을 수 있었다. 자연 상태의 여주에는 극소량의 고야민 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섭취한 고야민은 대부분 몸 밖으로 배출되고, 체내에 남아 흡수되는 양은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고야민 LDL콜레스테롤 감소효과, SCI(E)급 논문 게재

40대 김 모씨는 해당내용에 대해 자세히 검색해보았다. 여주(고야)안에 소량만 존재하는 고야민 성분을 일본에서 '이매진글로벌케어'와 '도쿄약학대학'에서 공동연구 끝에 개발한 특허(일본·미국·EU) 추출법으로 발견했다는 내용이었다. 연구진은 5년 가량의 연구 끝에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수 있었다(이 기술은 일본, 미국, EU 3개국에 특허로 등록됐다).

또한  이 '고야민' 성분으로 산하 연구소에서 실험을 진행했는데, 43명의 건강한 성인 대상자를 두 그룹으로 분류하여 임상실험을 한 결과, 고야민을 섭취한 그룹은 평균 5.7mg/dl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자 중 일부는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최대 37% 가량 낮아졌으며 실험 전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150mg/dl 이상이었던 대상자 중 1명은 실험 기간 이후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118mg/dl로 낮아지기도 했다는 내용을 접한 김 모씨는 당장 본인이 실제 체엄을 해보기로 마음먹었다.

건강을 위해 콜레스테롤수치 개선을 목표로, 식단조절 및 규칙적인 평소의 생활습관을 유지하면서 '고야민' 성분을 3개월 동안 섭취하는 계획이었다.

3개월의 체험 후, 확연히 떨어진 콜레스테롤 수치

그렇게 그는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동안 혈액순환개선 고야민 체험을 시작했다. 꼼꼼히 시작 전 혈액검사도 받았다. 2018년 9월, LDL콜레스테롤 수치는 125. 하루하루 빼먹지 않고 고야민을 섭취했고 평소에 지키던 건강한 습관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렇게 3개월이 지난 후, LDL콜레스테롤 수치는 56이 나왔다. 무려 55.2% 감소한 결과였다.

그는 "고야민을 지난 3개월간 챙겨먹으면서 운동과 식이요법도 열심히 병행한 결과 LDL콜레스테롤 수치가 125에서 56까지 떨어졌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고야민을 챙겨먹을 생각입니다."라고 밝혔다.

고야민 섭취를 '액티브'하게...

고야민 액티브는 고야민 영양소를 이용하여 만든 유일한 식품이다. 이매진글로벌케어에 따르면 "고야민 액티브 제조 시에는 제품 생산일로부터 2일 이내에 수확한 여주(고야)만을 사용하며, 일본, 미국에서 GMP 인증을 획득한 업체에서 제조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입 과정에서 진행했던 한국식품과학연구원의 성분 시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방사능 검사에서도 아무런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업체 관계자는 강조했다.

아울러 관계자는 "고야민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은 고야민 액티브 이외에는 없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