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아모레퍼시픽, 한국독성학회에서 화장품업계 사례발표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아모레퍼시픽 측은 자사 소속 기술연구원이 "한국독성학회가 주최하는 ‘2019년 춘계 독성학 워크샵’에 참가해 화장품 업계의 위해성(危害性) 평가와 소통 사례에 관해 발표했다"고 전했다. 

“화학물질의 위해성 평가와 소통”을 주제로 한 워크샵은 어제(16일) 오후,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삼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됐다.

올해 한국독성학회 춘계학회는 16일(목)과 17일(금)에 걸쳐, “Emerging Issues in Human Health and Toxicology”를 주제로 한 심포지움과 “화학물질의 위해성 평가와 소통”을 주제로 한 워크샵으로 진행됐다. 

독성학 워크샵에서는 아모레퍼시픽 이외에도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소비자원, 국립환경과학원, 연세대학교, EH R&C, 에코맘 코리아, P&G, 유한킴벌리 등 각계에서 다양한 이해당사자들이 참가했다.

‘위해소통의 사례’ 세션에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안수선 박사는 화장품 산업에서 안전 책임의 주체와 발생 가능한 이슈의 종류를 소개하고, 구체적으로 향료 및 자외선 차단제 성분에 관한 안전성 이슈를 분석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산업의 특성과 제도 이해에 기반한 정확하고 과학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제안했다. 

한편, 해당 세션에서 유한킴벌리의 임종환 박사는 흡수 위생제품에 비의도적으로 포함될 수 있는 미량 위해물질의 저감을 위한 산업계의 노력과 위해성 평가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P&G 글로벌 과학기술부서 권석 박사는 '안전성 평가 및 커뮤니케이션'을 주제로, 생활화학제품의 안전성 평가 목적 및 평가의 기준이 되는 노출 기반의 안전 범위에 대해 발표했다. 발표 이후에는 화학물질의 위해성 평가, 화학물질의 위해 소통을 위한 노력 및 사례에 관한 종합 토론도 진행됐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 측은 "출시하는 제품에 사용하는 원료는 세계 각국에서 법으로 지정한 안전성 기준을 준수할 뿐만 아니라 더 엄격한 자체 기준을 바탕으로 성분의 안전성을 관리하고 있다. 또한, 개발이 완료된 제품에 대해서도 다양한 안전성 평가를 통해 소비자에게 안심감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