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명의의 건강제안
[이승남의 건강제안]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어떻게 다를까?"2019년 03월호 10p
  • 이승남 편집자문위원
  • 승인 2019.03.07 16:37
  • 댓글 0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요즈음 건강기능식품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는 과연 무엇일까? 한 글자만 다른 것일까?

프로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여러분이 잘 알고 있듯 체내에 들어가서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이다. 대부분의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들이며, 일부는 바실러스균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위산과 담즙산에 살아남아서 장까지 도달하여 장에서 증식하고 정착하여 장관 내에서 유용한 효과를 나타내고, 독성이 없으며, 병원성이 없어야 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에서 젖산을 생성하여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든다. 산성 환경에 못 견디는 유해균들은 점차 감소하게 되고, 반대로 산성에서 잘 자라는 유익균들은 더욱 증식하게 된다.

장 건강이 중요한 이유는 면역세포의 약 70%가 장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장 건강이 나빠지면 면역세포의 수나 기능이 떨어져서 면역력이 감소되고 각종 질병이 잘 생길 수 있다. 또한 일명 ‘행복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도 90% 정도가 장에서 생성된다. 우리 몸에서 세로토닌이 부족하면 우울증이나 불면증이 잘 생기게 되고 폭식이나 탄수화물 중독증에 잘 걸려 비만과 성인병이 잘 생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식이섬유나 프락토올리고당으로 이것은 위의 소화효소에 의해서 거의 분해되지 않고 장에 도달한다. 그리하여 유산균의 먹이가 되고 분해되어 유기산을 생성하는데 이것은 장내를 산성화시키고 유해균을 억제하며 유익균의 에너지원이 된다. 즉 유익균이 장내에 많이 존재하더라도 유산균의 먹이가 없다면 굶어 죽을 수밖에 없다. 따라서 유산균의 먹이인 프리바이오틱스를 공급해야 유익균인 유산균이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유해균도 어느 정도 필요하다. 대표적인 것은 대장균으로 대장균은 우리 몸과 오랫동안 공생 관계로 살아오면서 우리 몸에 다른 나쁜 균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아주면서 비타민 K, 비타민 B5, 비오틴의 생성에 필요한 균이다. 따라서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이 80대 20이나 85대 15이면 건강에 좋은 것이다.

따라서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를 같이 복용하는 것이 유익균의 생장률을 빠르게 하고 생존기간도 길게 하는 그야말로 일석이조인 셈이다. 식사 전후 관계없이 아무 때나 매일 한 봉씩 섭취하면 된다. 어린이나 노인도 매일 한 봉씩 섭취하면 된다.

이승남 박사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대한체형의학회 회장,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KBS <아침마당><생로병사의 비밀>, MBC <생방송 오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등에 출연하며 국민건강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나이보다 젊게 사는 사람들의 10가지 비밀 젊음의 습관>, <착한 비타민 똑똑한 미네랄 제대로 알고 먹기> 등 다수가 있다.

이승남 편집자문위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남 편집자문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