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김형일의 건강칼럼
[김형일 의학박사의 건강칼럼] 치명타 췌장암 조기 진단법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췌장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소화제 공장이며, 인슐린과 글루카곤이라는 호르몬을 만들어내어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질 대사에 관여하는 내분비기관으로서 우리 몸에서 대단히 중요한 생명장치이다.

서울 강남에 여러 빌딩을 가지고 있는 G씨는 얼마 전부터 속이 메스껍고 식욕이 떨어지고 매우 피곤하였는데, 며칠 전부터는 눈동자가 노랗게 변해 보였다.

전부터 알고 지내던 의원에 갔더니 "황달이 생겼는데, 이것은 간에 열이 있기 때문"이라고 하며 여러 첩의 약을 지어 주었다.

정성을 다해 약을 다려 먹었지만 증상은 호전되지 않았다. 부인의 권유로 J대학병원에 입원을 하였다. 그날 즉시 그는 췌장암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췌장은 간의 아래쪽, 위의 뒤쪽에 있다. 오른쪽으로는 십이지장과, 왼쪽으로는 비장과 꼬리가 맞닿아 있다.

췌장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소화제 공장이며, 인슐린과 글루카곤이라는 호르몬을 만들어내어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질 대사에 관여하는 내분비기관으로서 대단히 중요한 생명장치이다. 이것을 앞뒤, 좌우, 상하로 여러 중요한 오장육부가 서로 근접해 있기 때문에 췌장암이 생기게 되면 곧 인접 장기에 전이될 뿐만 아니라 옆 장기들의 이상이 동시에 나타나게 되어 간암인지, 담관암인지, 위암인지, 장암인지 또는 다른 암인지 그 증상이 확실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이것의 진단이 아주 어려운 것은 아니다.

췌장암 진단 방법은 많다

췌장암에는 우선 복통과 체중감소, 황달이라는 뚜렷한 3대 증상이 특징적으로 나타난다. 일반 X선 사진으로는 진단이 안되지만 조영 촬영이나 단층 촬영에서는 발견 가능하며, 경험 많은 초음파 전문의는 곧 알아볼 수 있다.

또한 최근에는 혈액정밀검진을 통하여 췌장암에서 발견되는 CA19-9나 POA, AN2 같은 종양 표식자 검사를 하면 고통없이 곧 알아낼 수 있다.

그런데 왜 췌장암은 찾기 어렵다고 하며, 일단 발견되면 곧 죽는다고 무서워하는가? 여기에는 몇 가지 문제점이 있다.

첫째_우리의 전통적인 신체 개념을 차지하고 있는 한의학 오장육부 체계에서는 췌장이라는 장기는 아예 존재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그것을 비장이나 신장에 포함시키기도 하지만, 사실 췌장은 비장이나 신장 한쪽보다도 훨씬 더 중요한 기관일 뿐만 아니라 그 구조와 기능, 목적과 위치가 그것들과 전혀 다르기 때문에 어디에 포함시키거나 소속되어서는 안되는 중요하고도 고유성 높은 독립 장기이다.

그러므로 그간에는 췌장이 없으니 진단 또한 없고 다른 질병으로 판명되는 수가 많았다.

둘째_그것은 앞쪽으로는 위가 있고 상부로는 간장과 담낭이 있고, 옆쪽으로는 비장과 십이지장, 뒤쪽으로는 대동맥, 대정맥, 림프총관, 척추 등이 복잡하게 위치해 있어서 혼동되기 때문에 췌장암보다는 좀 더 흔하고 특징적인 다른 장기 질환을 먼저 생각하게 되어 췌장암 진단이 늦어진다.

셋째_이와 같은 해부학적 구조 때문에 암의 전이가 빨라서 옆 장기로 전이된 암이 동시에 발견되기도 하며, 어느 것이 먼저인지 구분이 어렵고 그만큼 수술도 어렵게 된다.

넷째_어지간한 종합검진에서는 췌장암 검사 항목이 들어가 있지 않다. 일반병원에서 흔히 하는 몇 십만 원대의 검진에서도 췌장암에는 관심이 없다. 이것 또한 췌장암을 위험하게 하는 요인이다.

췌장암 자체를 발견하기 어려운 것이 아니고, 사람의 사고방식이 췌장암에서 멀어져 있기 때문이다. 췌장암은 치명적이다.

배가 아프고, 눈이나 피부가 노랗게 되고, 체중이 떨어지고, 자주 피곤하고, 소화장애가 지속되는 경우에는 췌장암에 한 번쯤 관심을 가져 볼 필요성이 있다. 췌장암은 진단이 쉽다.

김형일 의학박사는 <백전백승 자기진단법>과 <살만하면 암에 걸린다>, <장수촌 DNA 암은 없다>의 저자로 혈액정밀검진 분야의 전문가이며 가장 설명을 잘해주는 의사로 유명하다.

김형일  seoulml@hanmail.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