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뷰티·다이어트·피트니스
[건강돋보기] "모발이식은 만능이 아니다"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도움말 | 박상건 포헤어모발이식센터 부산점 원장】

과거에 비해 탈모 환자가 크게 늘고, 진행 연령도 낮아지면서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탈모가 지속되면 외형적 변화를 부르고, 이것이 각종 사회활동에 다양한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수술적 방법이 관심을 얻고 있다.

보다 간편하고 부담이 적은 비수술적 방법이 있는데도 비용적 부담이 큰 수술적 방법을 찾는 것은 기대할 수 있는 치료효과가 다르기 때문이다.

박상건 포헤어모발이식센터 부산점 원장은 “탈모치료제나 주사 같은 비수술적 요법은 아직 모발이 많이 빠지지 않은 초기 단계에서만 효과를 볼 수 있고, 치료하더라도 시각적 효과가 크지 않다. 또한 여성에게 사용이 제한되는 약물이 있고, 치료를 멈추면 다시 탈모가 진행되므로 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상건 원장

하지만 수술적 방법은 다르다고 박 원장은 말했다. "본인의 후두부 모발에서 모낭을 채취해 모발이 없는 부위로 옮겨 심기 때문에 좀 더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다. 또한 탈모가 얼마나 진행되었든지 상관 없이 치료가 가능하고, 다시 모발이 자라게 하는 방법인 만큼 시각적인 변화를 볼 수 있다. 성별이나 나이에도 제한이 없다는 장점도 있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기술력이 발전한 덕분에 수술에 대한 부담을 한층 줄일 수 있게 됐다. 박 원장은 "수술 과정에서 절개와 봉합이 이뤄지지 않는 비절개모발이식 방식으로 수술하면 절개와 봉합에 따른 통증과 흉터를 피할 수 있고, 수술 다음날에도 출근 등 일상생활이 가능할 만큼 회복이 빠르다. 삭발도 진행하지 않는 무삭발비절개 방식은 외형적 변화에 민감한 연예인이나 여성들에게 특히 선호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발이식이 시기나 성별, 나이에 관계 없이 누구나 시각적 효과를 볼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해서 만능은 아니다. 수술을 한다고 누구나 성공적인 결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고,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수술적 요법은 후두부에서 모낭을 채취하고, 분리해 이식하는 과정으로 이뤄진다. 박 원장은 "이 과정에서 모낭이 손상되면 모발이 제대로 자라지 못한다. 때문에 3000모를 이식했다고 해서 3000모가 자라게 될 것으로 생각해서는 안된다. 똑같이 3000모를 이식하더라도 경우에 따라 2000모가 자라게 되기도, 2500모가 자라게 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를 가르는 것은 생착률이라고 박 원장은 강조했다. 생착률은 이식된 모발 중 실제로 자라게 된 모발이 얼마나 되는지를 나타내주는 수치로 수술의 결과를 좌우하는 결정적 요소로 꼽힌다. 그런 만큼 생착률이 높을수록 유리한데, 생착률은 수술도구와 기술력은 물론 의료진의 경험과 숙련도, 수술환경 등 다양한 요소에 의해 정해진다.

박 원장은 "수술을 결정할 때는 표면적으로 보여지는 후기 속 사진이나 주변의 추천, 가격 등에만 의지하지 말고, 생착률에 영향을 주는 보다 다양한 요소들을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언제든 수술이 가능한 방법이라고 해서 마냥 치료를 미뤄서는 안된다고 박 원장은 말했다. 간혹 높은 모발이식비용 때문에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있는데, 어느 시기에도 가능한 방법이기는 하지만 치료 시점에 따라 효과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원장은 “탈모는 진행성 질환이라 치료를 미루는 사이에도 계속해서 탈모가 진행되어 이식 부위가 넓어지게 된다” 며 “그러나 이식에 사용되는 후두부 모낭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한정된 모낭으로 더 넓은 부위에 이식하려면 그만큼 모발 밀도가 낮아져 풍성함과는 거리가 멀어진다. 따라서 가능한 빨리 진행하는 것이 비용은 낮추고, 효과는 높이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 후 효과가 영구적으로 유지된다는 것은 이식된 모발이 다시 빠지지 않는다는 것이지 탈모의 진행이 멈추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며 “이식 부위 외에 다른 부위에서는 계속 모발이 빠질 수 있으므로 추가 탈모가 진행되지 않도록 약물치료 등을 병행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덧붙였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