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반려동물건강] 실내에서만 활동하면 증상과 발병 확률도 커져요, "강아지 슬개골탈구"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영등포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꾸준히 증가세다. 반려동물은 말 그대로 단순한 동물의 개념이 아닌 평생을 함께 살아가면서 책임지는 동반자라고 할 수 있다. 사람이 종합검진을 받고 건강을 체크하듯 말 못하는 반려동물의 건강은 주인이 항상 관심을 갖고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반려동물로 많이 키우는 소형견은 ‘슬개골탈구’가 많이 발생되는데 슬개골은 대퇴골과 경골이 만나는 무릎관절에 위치하며 우리가 흔히 무릎뼈라 말하는 원형의 뼈를 지칭한다. 이 무릎뼈가 원래의 위치에 있지 않고 다리의 외측, 내측 혹은 양쪽으로 빠지는 경우를 슬개골탈구라 한다.

강아지 슬개골탈구 원인

슬개골탈구는 특히 소형견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요인을 살펴보면 유전에 의한 선천적 요인과 생활 환경에 의한 후천적 요인으로 나뉜다. 특히 후천적 요인은 실내에서만 활동하거나 의자나 침대 등 높은 곳에서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운동은 거의 하지 않아 다리 근육은 약해지고, 과체중으로 다리에 무리가 오면서 발생한다.

강아지 슬개골탈구 증상 확인 하는 방법

슬개골탈골은 진행 정도에 따라 1기~4기로 평가된다.

탈구의 정도와 골 변형을 분류하는 방법은 진단과 수술방법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슬개골을 밖으로 밀어낼 때만 탈구가 일어나며 탈구 된 다음 슬개골이 스스로 제자리에 돌아오면 1기, 밀어 넣어야 제자리로 돌아오면 2기로 분류한다.

초기에는 간혹 절룩거리거나 다리를 들고 걸을 수 있으며 3기 정도 되면 슬개골은 항상 탈구된 상태이지만 밀어 넣으면 제자리로 돌아온다. 하지만 곧 다시 빠지게 되며 만약 밀어 넣어도 제자리에 돌아가지 않으면 4기로 판단한다.

3, 4기에는 빠져있는 슬개골 인대의 장력에 의해 다리가 휠 수 있으며 고관절과 십자인대, 무릎관절에도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영등포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은 “슬개골탈구가 진행될수록 관절쪽으로 손상이 일어나면서 십자인대나 고관절까지 병이 유발될 수 있어 슬개골탈구를 치료하는 동물병원을 찾아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좋다”면서 “수술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재발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수술 후 관리 역시 수술만큼 매우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평생을 함께하는 반려동물을 위해 수술 후 무리한 운동은 절대 삼가야 하며 과체중이 되지 않도록 적당한 운동과 생활습관을 고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