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운세
행운을 부르는 2017년 9월 건강 운세2017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열매호 164p

【건강다이제스트 | 유안 정현우 교수(작명원 원장)】

쥐띠

▶ 봄 1, 2, 3월생은 순리적으로 만사형통!

▶ 여름 4, 5, 6월생은 건강도 좋고 모든 일이 안정이다.

▶ 가을 7, 8, 9월생은 감사하는 마음에서 좋은 일이 생긴다.

▶ 겨울 10, 11, 12월생은 월초에는 다소 힘드나 중반부터 운세가 좋아진다.

소띠

▶ 봄 1, 2, 3월생은 오랜 고민에서 해방되고 행운이 미소!

▶ 여름 4, 5, 6월생은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다.

▶ 가을 7, 8, 9월생은 외로움과 고통에서 귀인의 도움이 있고, 인생이 즐겁다.

▶ 겨울 10, 11, 12월생은 이슬비에 옷이 젖는다. 낭비는 금물!

범띠

▶ 봄 1, 2, 3월생은 교통법규를 지키고 안전운전 하라.

▶ 여름 4, 5, 6월생은 과로하지 말고 휴식을 잘하라.

▶ 가을 7, 8, 9월생은 오랜 가뭄이 지나 단비가 오듯 행운이 찾아온다.

▶ 겨울 10, 11, 12월생은 운세는 밝은 표정에서 찾아온다.

토끼띠

▶ 봄 1, 2, 3월생은 인과응보이다. 주인정신으로 근무하라.

▶ 여름 4, 5, 6월생은 힘든 일이 지나고 운세가 호전된다.

▶ 가을 7, 8, 9월생은 구설수를 조심하라. 남을 비평하지 마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어려운 친척을 도와주면 복이 온다.

용띠

▶ 봄 1, 2, 3월생은 정보를 수집하여 판단하라.

▶ 여름 4, 5, 6월생은 역지사지로 상대를 배려하라.

▶ 가을 7, 8, 9월생은 어려움에서 희망을 가져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약속을 지키고 신용을 지켜라. 믿음에서 운이 온다.

뱀띠

▶ 봄 1, 2, 3월생은 오랜 가뭄 뒤에 단비처럼 행운이 찾아온다.

▶ 여름 4, 5, 6월생은 미움을 가지면 내가 더 괴롭다. 용서하라.

▶ 가을 7, 8, 9월생은 예절을 지키고 윗사람을 공경하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초지일관 방심하지 말고 정성을 다하라.

말띠

▶ 봄 1, 2, 3월생은 금전운세가 좋아진다.

▶ 여름 4, 5, 6월생은 분위기에 약해 행동하면 후회할 일이 생긴다.

▶ 가을 7, 8, 9월생은 측은지심으로 배우자를 동정하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지난 과거로 다투지 마라. 서로 상대의 마음을 펀하게 하라.

양띠

▶ 봄 1, 2, 3월생은 분수를 지키고 과욕을 버려라.

▶ 여름 4, 5, 6월생은 기다리던 소식이 문앞에 당도한다.

▶ 가을 7, 8, 9월생은 상대를 칭찬하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상대를 원망하지 마라. 모든 것은 내 탓이다.

원숭이띠

▶ 봄 1, 2, 3월생은 가는 사람 보내주라.

▶ 여름 4, 5, 6월생은 부모에 효도하면 복이 온다.

▶ 가을 7, 8, 9월생은 자랑하지 마라. 주변사람을 위로하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외로움에서 벗어나 기분전환을 위해 옛 친구를 만나 회포를 풀라.

닭띠

▶ 봄 1, 2, 3월생은 재물운이 좋고 승진 운세 있다.

▶ 여름 4, 5, 6월생은 마음먹은 대로 이루어지니 망설이지 마라.

▶ 가을 7, 8, 9월생은 이성교제로 고민이 생기니 남녀 사귐을 주의하라.

▶ 겨울 10, 11, 12월생은 상대와 다투지 말고 이성적으로 대응하라. 시비를 조심!

개띠

▶ 봄 1, 2, 3월생은 인생은 조금 기다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

▶ 여름 4, 5, 6월생은 인생은 과정이다. 현재를 즐겨라.

▶ 가을 7, 8, 9월생은 아랫사람을 포용하고 상사의 믿음을 사라.

▶ 겨울 10,11,12월생은 분수를 지키고 명상으로 자신을 알라.

돼지띠

▶ 봄 1,2,3월생은 집안을 정리정돈 하라.

▶ 여름 4,5,6월생은 주변의 부탁을 거절하지 말고 성의를 베풀어라.

▶ 가을 7,8,9월생은 노력에 비해 성과가 좋다.

▶ 겨울 10,11,12월생은 신앙심을 갖고 자신의 단점을 수양하라.

정현우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