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출판
인터파크, 독자가 뽑은 '2018 최고의 책' 유시민 《역사의 역사》선정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인터파크는 "독자들이 직접 올 한 해 최고의 책과 음반을 선정하는 ‘2018 최고의 책·음반’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인터파크 측은 "올해로 13회를 맞은 ‘2018 최고의 책·음반’은 도서 판매량 집계 및 분야별 전문 MD 추천으로 후보를 선정하고 지난 11월 19일부터 12월 13일 오후 12시까지 100% 투표 결과가 반영되는 독자 투표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간 인터파크 웹 또는 모바일을 통해 총 32만 1,564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보다 투표 참여자 수가 154%나 증가하는 등 역대 어느 때보다 투표 열기가 뜨거웠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2018 최고의 책’은 후보 20권의 도서 중 온라인 독자 투표 15.1%의 지지를 얻은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차지했다. 이 책은 인문·교양 분야 올해의 베스트셀러 1위로도 선정되었다. 또한, 투표가 진행된 동안 한 차례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아, 올해 최고 인기 작품임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역사의 역사》는 ‘인문학 열풍’을 몰고 온, 2018년을 뜨겁게 달군 장기 베스트셀러로 고대부터 최근까지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유시민은 정치인에서 작가로 전업을 선언한 뒤 인문과 역사 분야의 도서를 꾸준히 출간하면서 독자층이 두터워졌다. 또 '알쓸신잡'에 출연하며 이 시대의 지식인으로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 지난해 시대정신을 담은 책 《국가란 무엇인가》의 뜨거운 반응 이후 이번 《역사의 역사》도 지난 6월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 랭킹을 접수하며 올해 인터파크 연간 판매량 4위를 차지했다.

2위는 2018년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집계된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가 차지했다. 뒤이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등이 선택받으며 올해 서점가를 휩쓴 에세이 열풍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2018 최고의 책 수상작과 앞서 100% 판매량 기준으로 뽑힌 분야별 1위 수상작에 트로피를 개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터파크는 ‘2018 최고의 책·음반’ 행사 성료를 기념해 오는 1월 6일까지 최고의 책·음반 수상작을 3만 원 이상 구매 시 북밴드 펜슬케이스를 증정(포인트 차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