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생생희망가
[2022년 희망가] 유방암에서 양쪽 폐 전이까지…조옥순 씨 16년 체험기“매주 화요일마다 항암치료를 하지만 통증도 없고 부작용도 없어서 살 만해요”
  • 허미숙 기자
  • 승인 2022.04.11 13:19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