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삼성서울병원, 친환경 장례문화 도입…7월부터 일회용품 금지
▲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전경. (사진=삼성서울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삼성서울병원이 오는 7월 장례식장에 일회용품 대신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 장례 문화를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장례식장에서 한 해 동안 배출되는 일회용품 쓰레기는 3억7000만 개로, 총 2300톤 규모다.

장례식장에서 사용되는 일회용품에는 밥그릇과 국그릇, 대·중·소 접시, 수저, 컵 등 9종과 일회용 비닐 등이 있다.

특히 국내에서 유통되는 일회용 접시 20%가 장례식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여러 회사가 복지의 일환으로, 회사 로고가 그려진 일회용품을 직원의 상례에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일회용품이 환경 및 건강에 미치는 우려가 높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2월 조사한 결과, 일회용기 미세플라스틱 발생량이 다회용기보다 최대 4.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지난해 6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및 다회용품 사용 장려를 위해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오는 2026년까지 서울 지역 모든 장례식장에서 다회용기 사용을 목표로 친환경 정책을 추진 중이다.

삼성서울병원은 상급종합병원 최초로 친환경 장례 문화 선도를 위해 다회용기 보급에 나선다. 오는 7월부터 약 6개월간 시범 운영해 상주 및 조문객 혼선을 최소화하고, 내년부터 다회용기 사용을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시범 기간에는 서울시와 협조해, 기존 상조업체에 다회용기 사용을 알리고 설명회도 갖는다.

조문객에게는 다회용 그릇, 수저, 컵을 제공한다. 사용한 다회용기는 서울시에서 엄선한 세척전문업체에서 수거해 친환경적인 초음파 세척 및 소독 과정을 거쳐 포장 후 다시 공급된다.

삼성서울병원 측은 다회용기 도입을 통해 매년 일반쓰레기 발생량을 80% 이상 줄일 수 있다고 예상했다.

박승우 삼성서울병원 원장은 “삼성서울병원은 2021년 사회적 책임을 중시하는 친환경 경영방침을 수립하고 병원 업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선도 해나가고 있다”며 “장례식장의 일회용기 사용을 당연시 여기는 고정관념을 깨고 친환경 장례 문화가 확산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서울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