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 환경부 재지정
▲ 순천향대천안병원 석면환경보건센터가 진행하고 있는 석면피해 우려 지역 주민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모습.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박형국) 석면환경보건센터가 환경부로부터 재지정됨에 따라 오는 2027년 5월까지 사업을 이어간다.

순천향대천안병원에 따르면 2009년 최초 지정된 석면환경보건센터는 석면광산, 석면공장, 수리조선소, 재개발·재건축, 슬레이트 밀집지역 등 전국의 석면 피해 우려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그동안 건강영향조사를 실시해왔다.

조사를 통해 6200여 명의 석면피해 의심자, 2200여 명의 석면 피해자, 700여 명의 잠재적 석면 피해자를 발굴해냈다.

센터는 발굴 이후 피해자들이 정부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후속 지원하고, 지속적인 추적검사를 비롯, 의사방문 서비스, 힐링캠프, 암환자 치유 프로그램, 자연생태체험, 환경보건 콘서트 등의 사후관리로 피해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

박형국 병원장은 “오랜 사업 수행으로 축척된 뛰어난 조사, 연구, 교육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석면 피해 예방과 구제에 더 크게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터는 이번 재지정과 관련, 앞으로도 석면피해 우려지역에 대한 건강영향조사, 정밀검사, 사후관리 등을 전담하고, 석면질환 예방 및 관리에 필요한 각종 연구를 계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천향대천안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