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용산구, 이태원 앤틱&빈티지 봄 페스티벌 풍성오는 25~28일 이태원 앤틱가구거리 전역서 개최
▲ 2024 이태원 앤택&빈티지 봄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용산구)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이태원 앤틱가구거리에서 오는 25~28일 4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리는 ‘앤틱&빈티지 봄 페스티벌’을 지원한다. 고가구 특화상권을 홍보하고 관광 인프라 기반을 조성해 동네 골목상권을 회복한다는 취지다.

이태원 앤틱&빈티지 페스티벌은 용산구 후원 아래 앤틱가구거리협회가 주최한다. 매년 봄·가을 2차례 이태원 앤틱가구거리(이태원역~청화아파트~사우디아라비아대사관) 전역에서 열린다.

올해 봄 페스티벌은 앤틱 가게 90여 곳이 참가하는 가운데 ▲벼룩시장(플리마켓) ▲앤틱 경매 ▲거리공연(버스킹) ▲경품 행사 ▲캐리커처 ▲기념 촬영 ▲와인 시음 등으로 꾸렸다.

거리공연은 앤틱가구거리 내 무대 2곳에 올린다. 팝, 라틴, 재즈, 클래식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감상할 수 있다.

▲경품 ▲캐리커처 ▲기념 촬영은 모두 나무데크 행사 부스에 마련한다. 경품 행사는 하루 2번까지 참여할 수 있다. 구매영수증 지참, 누리소통망(SNS) 게시, 설문지 응답 중 1가지를 충족하면 응모권이 주어진다. 캐리커처는 27~28일 주말 오후 1~4시에 무료로 진행한다. 앤틱 소품을 활용한 기념 촬영도 즐길 수 있다.

방문객을 위한 환대도 세심하다. 시작 시각에 맞춰 오는 방문객 30명에게 꽃자수 손수건을 선물한다. 행사 부스 옆 휴식공간에서는 무료 차와 간식을 즐길 수 있다. 와인 시음 공간은 부스 건너편에 차린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이번 페스티벌은 서울 도심에서 유럽의 고풍스런 가구를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나들이 가기 좋은 요즘, 소중한 분들과 이국적인 정취를 느끼러 많이들 와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앤틱가구거리는 1960년대 인근 군부대에서 근무하던 미군들에 의해 형성되기 시작했다. 1990년대 일부 가게에서 유럽 앤틱 가구를 판매하기 시작한 후 점차 전문 상점가가 모인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원#용산구#박희영#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