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용산구, 감염병 모의훈련 실시감염병 위기 발생 시 흔들림 없는 대응체계 구축
▲ 용산구가 감염병 위기 대응 모의훈련을 했다. (사진=용산구)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지난 5일 구 보건소 심폐소생술 교육장에서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감염병 위기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최근 짧아지고 있는 추세의 신종·재출현·해외유입 감염병 발생 주기에 대비한 자체 훈련이다.

이번 훈련은 실제 발생할 수 있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메르스) 의심자 발생 상황에 기반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토론식 도상훈련으로 실시했다.

훈련 시나리오에는 ▲보건소 담당자 ▲보건소 역학조사관 ▲이송담당자 ▲서울시 ▲질병관리청 등 실제 역할을 담아 감염병 의심 환자 발생 시 대응 흐름을 파악할 수 있게 했다.

감염병 관리와 대응을 담당하는 보건소 직원들은 ▲상황 발생 및 신고 인지 ▲기초역학조사 ▲보고 및 환자 분류 ▲환자 이송 및 검체 의뢰 ▲확진 판정 및 후속 조치 등 순서를 숙지했다.

훈련 중 개인 보호구 착·탈의 과정을 시연하고 대응 과정 전반에 대한 개선·보완사항을 함께 점검하기도 했다. 구 관계자는 “실제 상황에서 역할과 책임을 명확히 이해하고 효과적인 대응체계 방안을 모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구는 신종 감염병 발생 상황에도 체계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관계 서식도 정비했다. 인사 이동이나 담당자 부재중에도 빈틈없는 상황 전파·보고는 필수적이다. 정비 대상 서식은 ▲보고서식 ▲연락망 ▲상시선별진료소 운영 지침 등이다.

상황 기반 모의훈련은 정기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메르스 관련 시나리오 외에도 수인성·식품매개 질환 의심자 집단 발생, 미래의 신종 감염병 국내 유입 상황을 가정해 훈련할 계획이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언제든지 새로운 감염병의 발생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에 대한 대비와 대응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구는 흔들림 없고 신속·안전한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산구#박희영#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