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강북삼성병원, 고령층 골다공증·근감소증·비만 동반 시 폐 기능 이상 높아진다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고령층의 골다공증, 근감소증, 비만이 한꺼번에 동반될수록 폐 기능 이상 위험도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 가지 노화 증상이 합쳐진 ‘골다공증-근감소성 비만’에 해당하는 노인이라면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은 재활의학과 박철현 교수와 임한솔 전공의 연구팀이 2012~2018년 이 병원 종합건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50세 이상 성인 2만 8623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연구를 국제학술지 ‘뉴트리언츠’에 게재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진은 연구 대상자들이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세 가지 유해 조건을 보유했는지에 따라 세 조건이 모두 나타나지 않은 정상적인 신체 그룹과 각각 1~3가지 유해 조건을 보유한 그룹 등 모두 4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세 가지 유해 조건은 비만을 비롯해 골다공증 전단계인 골감소증, 근육량·근력·근육기능이 감소하는 근감소증이다.

분석 결과 정상적인 신체 그룹에 비해 1가지 유해 조건을 보유한 그룹에서는 폐쇄성 폐 기능 이상 위험도가 3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가지와 3가지 유해 조건을 보유한 그룹에서는 해당 위험도가 각각 47%, 64% 증가해 노화에 따라 나타나는 유해한 신체 변화가 클수록 폐 기능에도 이상 위험이 높아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더 많은 유해 조건들을 가지고 있을수록 최대로 숨을 들이쉬었다 내뱉을 수 있는 공기량인 노력성 폐활량과, 첫 1초간 얼마나 많이 숨을 내쉴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1초간 노력성 호기량도 감소했다.

고령인구에서 나타나는 노화는 뼈와 근육의 양은 줄어들고 체지방량은 늘어나는 유해한 체성분 변화를 일으킨다. 골감소증, 근감소증, 비만이 복합된 이런 증상을 가리켜 최근 ‘골다공증-근감소성 비만’이라는 새로운 개념이 제시되고 있다. 골다공증-근감소성 비만이 심각할수록 노년 건강에 다방면에서 악영향을 미친다는 연구도 나오고 있다.

연구진은 이 같은 악영향을 줄이려면 건강관리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철현 교수는 “고령인구는 체중을 관리하고 근육량은 유지하면서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노력으로 폐 기능 악화, 특히 폐쇄성 폐 기능 이상의 발생 위험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한솔 전공의는 “식품이나 영양보충제 섭취를 통해 에너지와 단백질을 공급하고, 운동으로 근육량과 근력, 신체능력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강북삼성병원 제공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북삼성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