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분당서울대병원, 당뇨환자 '우울증' 탐지 머신러닝 개발
▲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사진=분당서울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분당서울대병원은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이 설문 조사 기반 당뇨병 환자의 우울증 여부를 판별하는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당뇨병은 질환 자체도 위험하지만 이를 겪는 환자의 부담감이나 일상에서 혈당 관리를 하며 느끼는 압박감으로 인해 발생하는 정신적 스트레스도 주의가 필요하다.

당뇨병 환자는 우울증 위험이 약 두 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우울증은 다시 혈당 관리를 어렵게 하고 합병증과 사망 위험을 증가시키는 악순환에 빠뜨린다. 당뇨병 환자의 우울증 관리가 중요한 이유다.

이기헌 교수팀은 기계학습(머신러닝)으로 당뇨병 환자에서 우울증을 탐지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연구에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수집된 3만1000개 데이터를 사용했다.

연구팀은 건강·스트레스에 대한 주관적 인식이나 소득 등 설문조사 결과를 활용해 높은 정확도로 당뇨병 환자에서 우울증 여부를 가려낼 수 있는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했다. 연구팀이 개발한 알고리즘 중 가장 정확도가 높은 것은 '서포트 벡터 머신(Support Vector Machine·SVM)' 방식이다. 정확도는 87.9% 수준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팀은 우울증을 판단하기 위한 요인 중 △건강 상태에 대한 주관적 인식 △스트레스 인식 강도 △스트레스 인식 비율 △소득 수준 △활동 제한 등의 순으로 비중이 크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상위권에 해당하는 항목들이 주로 환자의 주관적 인식과 연관된 만큼 당뇨병 환자에서 정신건강 관리 중요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당서울대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