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농·수산물 민간 검사기관에서도 방사능 검사 가능해진다식약처, 농·수산물 안전성검사기관 검사항목 방사능 포함 8종으로 확대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생산단계 농·수산물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민간 농·수산물 안전성검사기관에서도 방사능 등을 검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22일 개정·공포했다.

기존에는 민간 검사기관에서 농약, 중금속 등 유해물질 4종에 대한 검사만 가능했으나 이번 개정으로 기존 항목 4종을 포함해 방사능, 생물독소, 잔류성 유기오염물질과 그 외에도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물질 총 8종으로 검사항목이 확대된다.

이에 따라 방사능 등 유해물질에 대한 검사 수용력을 확대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하여 소비자가 안전한 농·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안전성검사기관에서 시험분석 업무 항목별로 갖추어야 하는 분석기구 기준에 '식품위생법', '비료관리법 시행령' 등 관련 규정을 명시해 검사기관의 업무 효율성을 확보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해 합리적으로 규정을 개정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안전한 농·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약처#방사능#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