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순천향대천안병원, 환자 낙상사고 예방 인공지능 모델 개발 착수
▲ 왼쪽부터 전섭, 백무준, 길효욱 교수. (사진=순천향대천안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은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2023년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지원사업'에 선정돼 '환자들의 낙상사고 위험 동작 데이터 수집 및 AI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순천향대천안병원 전섭 산부인과 교수, 백무준 외과 교수, 길효욱 신장내과 교수를 포함해 순천향대 ICT융합학과 남윤영 교수, ㈜자유로운소프트, ㈜어니컴, ㈜케이엘큐브, ㈜브이런치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해당 사업은 17억원의 정부지원금으로 오는 12월까지 진행된다.

사업책임자인 전섭 교수는 "의료기관에서의 낙상 위험 상황과 행동들을 수집하고 분석할 계획"이라며 "분석 결과를 토대로 환자 안전에 꼭 필요한 AI 모델을 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천향대천안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