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척추·고관절 수술 후에도 로봇재활훈련 받는다재활의학과 박중현 교수팀, ‘2023 사회적약자 편익지원 공모사업’ 선정
▲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박중현 교수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웨어러블 로봇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로봇보행치료가 중추신경계 환자뿐 아니라 근골격 대수술 환자들로도 확대 적용될 가능성이 열렸다.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 재활의학과 박중현 교수팀이 ‘웨어러블 보행재활로봇을 활용한 근골격 대수술 고령자 대상 조기회복 프로그램 개발’이라는 주제로 ‘2023년 사회적약자 편익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업 기간은 2023년 5월부터 12월까지이며, ㈜엔젤로보틱스와 공동 연구로 진행된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3년 사회적약자 편익지원사업’은 사회적약자 및 돌봄 인력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로봇 관련 사업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은 로봇보행치료를 근골격 대수술(척추고정술, 고관절치환술 등)을 받은 고령자에게 확대 적용해,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돕는 것이 골자다.

로봇보행치료란 로봇을 이용해 정상적인 보행패턴을 유도·훈련하는 치료다. 환자의 기립과 보행, 균형 등의 회복을 돕는다. 현재는 급성기 뇌졸중 등 중추신경계 질환자 또는 사지절단자 등에 한해 선별급여를 적용하고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는 2022년부터 정형외과·신경외과 등과 협력하여 척추 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로봇보행 재활치료 프로토콜을 개발·적용해왔다. 현재는 보행재활로봇 2대를 도입해, 환자들의 재활을 돕기 위한 공식 진료를 준비하고 있다.

박중현 교수는 “고령의 환자들의 경우, 근골격 대수술 후 급성기에 보행재활로봇을 통해 많은 재활 효과를 보고 있다”며 “실제 보행과 비슷한 웨어러블 보행로봇을 이용하면 환자의 낙상 두려움을 해소시킬 뿐 아니라, 근육량 감소를 예방하여 효율적인 보행재활이 가능해지는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웨어러블#강남세브란스병원#박중현#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