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경희대한방병원, 기능성소화불량에 대한 ‘내소화중탕’ 한약제제의 유효성 입증

▲ 김진성 교수, 하나연 교수(좌측부터). (사진=경희의료원)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위장소화내과 김진성, 하나연 교수팀은 기능성소화불량에 대한 ‘내소화중탕’ 한약제제의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논문은 국제 학술지인 ‘Frontiers in Pharmacology’ (IF 5.988) 5월호에 게재됐다.

기능성소화불량은 만성적인 소화불량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질환으로 남성보다 여성에게 2배 정도 많이 나타난다. 환자들은 내시경 검사나 복부 초음파 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없음에도 식사 후 소화가 잘 안되거나 더부룩한 느낌, 속이 쓰리거나 체한 느낌을 호소한다.

내소화중탕은 한의학에서 위장에 음식이 정체되어 나타나는 ‘식체’에 쓰이는 대표적 한약제제다. 경희대한방병원에서 기능성소화불량 환자에게 사용하는 다빈도 처방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총 116명의 기능성소화불량 환자를 대상으로 4주간 내소화중탕 위약대조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연구결과 내소화중탕을 복용한 환자군은 위약군에 비해 전반적인 소화불량 증상이 유의하게 완화되었고 상복부 쓰림, 식후 포만감, 조기 만복감과 같은 개별 증상과 삶의 질 개선에도 유의한 효과를 보였다.

하나연 교수는 “정상적인 식생활을 방해하고 스트레스를 유발해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기능성소화불량에 대한 내소화중탕의 유효성 입증 연구결과는 임상적 활용에 있어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진성 교수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임상시험계획승인신청(Investigational New Drug Application, IND) 허가를 받아 진행된 이번 연구가 향후 한약제제의 근거강화와 보장성 강화를 위한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희대한방병원#기능성소화불량#내소화중탕#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