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서울성모병원 전신수 교수팀, '인공지능 활용 혁신신약 발굴사업' 선정
▲ 왼쪽부터 전신수 교수와 김여송 교수. (사진=서울성모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전신수 교수(연구책임자), 김여송 교수(공동연구자)가 진행하는 '난치성 질환 극복을 위한 인공지능 기반의 다중 약물 적응증 최적화 플랫폼 개발 및 혁신신약 발굴(공동2)' 과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연구재단의 '인공지능(AI) 활용 혁신신약 발굴사업'에 최근 선정됐다.

연구기간은 2023년 4월부터 2026년 12월까지 3년 9개월이고, 해당 사업의 연구비는 총 57억원이며 전신수 교수팀은 이 가운데 15억원을 지원받는다.

전신수·김여송 교수팀은 연세대 박상현 교수팀, 유비엘바이오(김병주 대표, 박치현 강원대 교수)와 함께 인공지능을 활용해 교모세포종을 치료하는 신약을 발굴하고 약물의 효능 검증 및 임상 승인 신청을 이끌 예정이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이영삼 교수팀은 폐섬유화증에 관한 신약을 연세대 및 유비엘바이오와 함께 발굴할 예정이다.

전신수 교수는 "교모세포종은 5년 내 사망률 90% 이상의 치명적인 난치암이며,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약물이 부재한 상황으로, 이번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발굴 사업은 교모세포종의 새로운 치료약을 개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여송 교수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만큼 빠르게 치료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성모병원#전신수#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