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폴리염화비페닐 인체 노출수준, 위해우려 없어
▲ 폴리염화비페닐 기본구조. (이미지=식약처)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일상생활에서 다양한 경로로 노출되어 인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폴리염화비페닐(NDL-PCBs) 6종에 대한 통합 위해성 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민의 체내 총 노출량은 위해 우려가 낮아 안전한 수준인 것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폴리염화비페닐은 공기, 토양, 물을 순환하며 환경 속에 잔류하면서 농․축․수산물 등에 이행되어 최종적으로 국민의 인체까지 노출될 수 있는 물질이다.

통합 위해성 평가 방법은 우선 오염도 자료와 섭취량, 사용량 등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하여 우리 몸으로 들어오는 총 노출량을 산출하고 폴리염화비페닐의 독성시작값과 비교해 노출안전역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실시했다.

식품, 위생용품 등 다양한 노출원으로부터 기인한 폴리염화비페닐의 인체 총 노출량을 산출한 결과 하루에 체중 1키로그램 당 0.003~0.008㎍으로 분석됐다.

인체 총 노출량의 위해도 평가를 위해 독성시작값을 기준으로 노출안전역(기준 : 200이상 안전)을 확인한 결과, 폴리염화비페닐의 인체 노출 수준은4,000이상으로 위해 우려가 낮은 안전한 수준이었다.

폴리염화비페닐의 주요 노출원은 식품(99% 이상)이며, 위생용품이나 물, 토양 등 환경으로 인한 인체 노출은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농산물에 비해 수산물로 인한 노출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 다양한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식습관이 노출을 줄이는 것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식약처는 인체적용제품의 위해성평가 기본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27년까지 발암․생식능력 손상․유전독성 등 위해 우려가 높은 알루미늄, 프탈레이트 등 유해물질 52종이 인체에 얼마나 영향을 주는지 통합 위해성 평가를 본격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앞으로도 일상생활에서 노출 가능한 유해물질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체내 노출수준 변화에 따른 위해성 평가를 실시하여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약처#폴리염화비페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